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타이완 댜오위다오 시위대 출항 불허
입력 2012.08.14 (14:16) 국제
홍콩 민간 활동가들이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댜오위다오, 일본명 센가쿠열도를 향해 항해중인 가운데 애초 예정됐던 중국과 타이완 활동가들의 합류 계획은 당국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홍콩 댜오위다오보호행동위원회 소속 선박인 카이풍 2호는 당초 타이완 해역에서 타이완과 중국의 활동가 선박과 합류한 뒤 댜오위다오 수역에서 합동시위를 벌일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중국 활동가와 타이완활동가들은 항해계획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철회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과 타이완 당국에 의해 출항이 저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홍콩 활동가들은 단독으로 댜오위다오로 직행할 예정입니다.

홍콩 언론들은 활동가들이 지난 12일 홍콩에서 출발할 수 있었던 데는 중국 당국의 암묵적인 동의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홍콩 당국은 앞서 6차례나 활동가들의 출항을 저지했지만 이번에는 적극적으로 저지하지 않았습니다.
  • 中·타이완 댜오위다오 시위대 출항 불허
    • 입력 2012-08-14 14:16:17
    국제
홍콩 민간 활동가들이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댜오위다오, 일본명 센가쿠열도를 향해 항해중인 가운데 애초 예정됐던 중국과 타이완 활동가들의 합류 계획은 당국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홍콩 댜오위다오보호행동위원회 소속 선박인 카이풍 2호는 당초 타이완 해역에서 타이완과 중국의 활동가 선박과 합류한 뒤 댜오위다오 수역에서 합동시위를 벌일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중국 활동가와 타이완활동가들은 항해계획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철회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과 타이완 당국에 의해 출항이 저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홍콩 활동가들은 단독으로 댜오위다오로 직행할 예정입니다.

홍콩 언론들은 활동가들이 지난 12일 홍콩에서 출발할 수 있었던 데는 중국 당국의 암묵적인 동의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홍콩 당국은 앞서 6차례나 활동가들의 출항을 저지했지만 이번에는 적극적으로 저지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