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라뱃길서 투신한 50대 경찰에 구조
입력 2012.08.14 (15:08) 사회
인천경찰청 아라뱃길경찰대는 어젯밤 11시 20분쯤 인천 계양대교 위에서 물로 뛰어든 53살 박모 씨를 구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뛰어들 당시 경찰관 2명이 순찰정을 타고 근처를 돌고 있어서 3분 만에 구조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당뇨병 등으로 인해 신병을 비관해 왔으며 사고 당일 부인에게 자살하기 위해 물로 뛰어들겠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아라뱃길서 투신한 50대 경찰에 구조
    • 입력 2012-08-14 15:08:37
    사회
인천경찰청 아라뱃길경찰대는 어젯밤 11시 20분쯤 인천 계양대교 위에서 물로 뛰어든 53살 박모 씨를 구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뛰어들 당시 경찰관 2명이 순찰정을 타고 근처를 돌고 있어서 3분 만에 구조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당뇨병 등으로 인해 신병을 비관해 왔으며 사고 당일 부인에게 자살하기 위해 물로 뛰어들겠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