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집값 전망, 금융위기 때보다 어두워
입력 2012.08.14 (15:33) 수정 2012.08.14 (15:34) 연합뉴스
수도권 주택 소비자들이 내다보는 집값 전망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수도권 거주자 743명을 대상으로 ’2012년 3분기 주택거래 소비자 인식조사’를 벌인 결과 3분기 주택가격전

망지수가 92.5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주택가격전망지수란 주택 수요자들이 현재 살고 있는 집의 6개월 뒤 가격 전망을 설명하는 지수다. 이 지수가 100 미만이면 향후 집값 하락 전망이 우세하다는 뜻이다.



3분기 주택가격전망지수는 2007년 처음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리먼브라더스 사태 직후인 2008년 4분기 98.3보다도 5포인트 이상 낮다.



국내외 경기가 동반 악화한 데다 수도권 부동산 시장의 조기 회복 가능성이 낮아진 탓에 집값 전망이 나빠졌다고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현재 거주지의 가치 수준을 평가하는 가격평가지수도 올해 3분기 77을 기록해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74.4) 이후 가장 낮았다.



이처럼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없어지자 당분간 집을 구입하지 않겠다는 수도권 거주자가 늘고 있다.



앞으로 6개월 동안 집을 살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54.4%로 2분기 46.6%보다 7.8%포인트 늘었고, 신규 분양에 청약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도 2분기 39.9%에서 3분기 54.9%로 급증했다.



반면 6개월 안에 집을 사겠다는 응답자는 14.0%에 그쳤다.



향후 이사할 계획이 있다는 수도권 거주자 중 47.1%가 전셋집을 선호해 매매시장보다는 전세시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주택 구매자와 매도자 사이의 희망 가격 차이가 커 당분간 거래시장이 살아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6개월 이내에 주택 구입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의 34.6%는 ’주변 시세보다 20% 저렴하면 매수하겠다’고 응답한 반면, 매도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의 46.7%는 ’시세보다 10% 저렴한 금액이면 팔겠다’고 답해 10%포인트의 인식차를 보였다.



주택 구입 목적에 대해서는 응답자 92.3%가 ’실거주’ 목적이라고 답했다.



또 집을 살 때 대출 비중을 30% 미만으로 하겠다는 응답자가 51.0%에 이르러 무리한 주택 구입을 지양하겠다는 풍조가 확연히 드러났다.
  • 수도권 집값 전망, 금융위기 때보다 어두워
    • 입력 2012-08-14 15:33:49
    • 수정2012-08-14 15:34:10
    연합뉴스
수도권 주택 소비자들이 내다보는 집값 전망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수도권 거주자 743명을 대상으로 ’2012년 3분기 주택거래 소비자 인식조사’를 벌인 결과 3분기 주택가격전

망지수가 92.5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주택가격전망지수란 주택 수요자들이 현재 살고 있는 집의 6개월 뒤 가격 전망을 설명하는 지수다. 이 지수가 100 미만이면 향후 집값 하락 전망이 우세하다는 뜻이다.



3분기 주택가격전망지수는 2007년 처음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리먼브라더스 사태 직후인 2008년 4분기 98.3보다도 5포인트 이상 낮다.



국내외 경기가 동반 악화한 데다 수도권 부동산 시장의 조기 회복 가능성이 낮아진 탓에 집값 전망이 나빠졌다고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현재 거주지의 가치 수준을 평가하는 가격평가지수도 올해 3분기 77을 기록해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74.4) 이후 가장 낮았다.



이처럼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없어지자 당분간 집을 구입하지 않겠다는 수도권 거주자가 늘고 있다.



앞으로 6개월 동안 집을 살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54.4%로 2분기 46.6%보다 7.8%포인트 늘었고, 신규 분양에 청약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도 2분기 39.9%에서 3분기 54.9%로 급증했다.



반면 6개월 안에 집을 사겠다는 응답자는 14.0%에 그쳤다.



향후 이사할 계획이 있다는 수도권 거주자 중 47.1%가 전셋집을 선호해 매매시장보다는 전세시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주택 구매자와 매도자 사이의 희망 가격 차이가 커 당분간 거래시장이 살아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6개월 이내에 주택 구입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의 34.6%는 ’주변 시세보다 20% 저렴하면 매수하겠다’고 응답한 반면, 매도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의 46.7%는 ’시세보다 10% 저렴한 금액이면 팔겠다’고 답해 10%포인트의 인식차를 보였다.



주택 구입 목적에 대해서는 응답자 92.3%가 ’실거주’ 목적이라고 답했다.



또 집을 살 때 대출 비중을 30% 미만으로 하겠다는 응답자가 51.0%에 이르러 무리한 주택 구입을 지양하겠다는 풍조가 확연히 드러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