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국민 70% “축구, 가장 흥미있던 경기”
입력 2012.08.14 (15:49) 수정 2012.08.14 (15:58) 연합뉴스
사상 첫 동메달 획득이라는 쾌거를 이룬 축구가 2012 런던올림픽에서 국민이 가장 흥미있게 본 경기로 꼽혔다.



한국 갤럽은 13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511명에게 이번 런던올림픽에서 가장 흥미있게 본 경기를 조사한 결과 국민 10명 중 7명(70.3%·2명까지 복수응답)이 축구 경기라 답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결선에서 5위를 기록하며 우리 국민뿐 아니라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은 손연재의 리듬체조가 19.8%로 2위를 차지했고, 기보배·오진혁이 쏜 화살이 활시위를 떠날 때마다 국민의 가슴을 졸였던 양궁(18.5%)이 3위에 올랐다.



초반 오심 판정에도 불구하고 금 2, 은 1, 동 3개의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펜싱(17.5%), 한국 체조 사상 첫 금메달을 일궈낸 양학선의 기계체조(10.1%)가 뒤를 따랐다.



아쉬운 경기 1위로는 '멈춰버린 1초'로 신아람이 눈물을 흘렸던 펜싱(40.1%)이 꼽혔다.



세계 강호들을 격파했으나 메달 사냥에 실패한 배구(17.4%), 핸드볼(17.2%)도 3위 안에 들었다.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로는 26.1%의 국민이 선택한 손연재가 1위에 올랐다.



일본과의 축구 3~4위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박주영(25.5%), 한국 체조 금메달리스트 양학선(24.0%)이 간발의 차이로 2, 3위에 자리했다.



끝으로 금메달 13개, 은메달 8개, 동메달 7개로 종합 5위를 기록하며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둔 한국 선수단의 성적에 대해 국민들은 86.8%가 '기대 이상의 성적'이라고 응답했다.



'기대만큼의 성적'이라는 응답은 11.5%, '기대 이하 성적이다'는 1.0%였다.
  • 국민 70% “축구, 가장 흥미있던 경기”
    • 입력 2012-08-14 15:49:06
    • 수정2012-08-14 15:58:28
    연합뉴스
사상 첫 동메달 획득이라는 쾌거를 이룬 축구가 2012 런던올림픽에서 국민이 가장 흥미있게 본 경기로 꼽혔다.



한국 갤럽은 13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511명에게 이번 런던올림픽에서 가장 흥미있게 본 경기를 조사한 결과 국민 10명 중 7명(70.3%·2명까지 복수응답)이 축구 경기라 답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결선에서 5위를 기록하며 우리 국민뿐 아니라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은 손연재의 리듬체조가 19.8%로 2위를 차지했고, 기보배·오진혁이 쏜 화살이 활시위를 떠날 때마다 국민의 가슴을 졸였던 양궁(18.5%)이 3위에 올랐다.



초반 오심 판정에도 불구하고 금 2, 은 1, 동 3개의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펜싱(17.5%), 한국 체조 사상 첫 금메달을 일궈낸 양학선의 기계체조(10.1%)가 뒤를 따랐다.



아쉬운 경기 1위로는 '멈춰버린 1초'로 신아람이 눈물을 흘렸던 펜싱(40.1%)이 꼽혔다.



세계 강호들을 격파했으나 메달 사냥에 실패한 배구(17.4%), 핸드볼(17.2%)도 3위 안에 들었다.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로는 26.1%의 국민이 선택한 손연재가 1위에 올랐다.



일본과의 축구 3~4위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박주영(25.5%), 한국 체조 금메달리스트 양학선(24.0%)이 간발의 차이로 2, 3위에 자리했다.



끝으로 금메달 13개, 은메달 8개, 동메달 7개로 종합 5위를 기록하며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둔 한국 선수단의 성적에 대해 국민들은 86.8%가 '기대 이상의 성적'이라고 응답했다.



'기대만큼의 성적'이라는 응답은 11.5%, '기대 이하 성적이다'는 1.0%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