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동아일보 ‘공천헌금’ 오보에 10억 손배소
입력 2012.08.14 (17:27) 사회
민주통합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천헌금 수사의뢰 대상에 민주당 의원들이 포함됐다고 보도한 동아일보와 해당 기사를 작성한 최모 기자 등을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냈습니다.

민주당은 동아일보가 마치 민주통합당이 공천헌금과 관련이 있는 것처럼 보도해 당의 명예를 크게 훼손했다며 발행부수와 유포 정도 등을 고려해 손해배상금 10억 원을 청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일보는 지난 2일 중앙선관위가 새누리당 공천헌금 연루자들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보도하면서 '민주당의 공천부정 의혹도 일선 지검에 배당해 동시에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선관위가 수사의뢰한 정당은 선진통일당으로 확인됐습니다.
  • 민주당, 동아일보 ‘공천헌금’ 오보에 10억 손배소
    • 입력 2012-08-14 17:27:20
    사회
민주통합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천헌금 수사의뢰 대상에 민주당 의원들이 포함됐다고 보도한 동아일보와 해당 기사를 작성한 최모 기자 등을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냈습니다.

민주당은 동아일보가 마치 민주통합당이 공천헌금과 관련이 있는 것처럼 보도해 당의 명예를 크게 훼손했다며 발행부수와 유포 정도 등을 고려해 손해배상금 10억 원을 청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일보는 지난 2일 중앙선관위가 새누리당 공천헌금 연루자들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보도하면서 '민주당의 공천부정 의혹도 일선 지검에 배당해 동시에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선관위가 수사의뢰한 정당은 선진통일당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