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신사 임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2.08.14 (20:49) 사회
국내 한 통신사 임원 44살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10일 아침 7시쯤,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이 씨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이날 새벽 가족을 잘 부탁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지인들에게 보낸 사실로 미뤄 이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통신사 임원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2-08-14 20:49:08
    사회
국내 한 통신사 임원 44살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10일 아침 7시쯤,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이 씨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이날 새벽 가족을 잘 부탁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지인들에게 보낸 사실로 미뤄 이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