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 총장 “시리아 국내 난민 100만명 훨씬 초과”
입력 2012.08.15 (07:00)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시리아의 인권 상황이 계속 나빠지고 있다며 중동 핵심 국가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반 총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보낸 서신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교전으로 시리아 국내 피난민이 100만 명을 훨씬 넘어섰고, 인접국의 국경을 넘은 난민도 13만 명 이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민간인에 대한 사살, 납치, 처형 등 인권 침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국제사회가 현재의 상황을 끝낼 수 있도록 모든 책임을 다해줄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 3월 알 아사드 정권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작된 시리아 유혈사태는 최대 2만여 명의 사망자를 낸 가운데 17개월째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 반 총장 “시리아 국내 난민 100만명 훨씬 초과”
    • 입력 2012-08-15 07:00:53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시리아의 인권 상황이 계속 나빠지고 있다며 중동 핵심 국가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반 총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보낸 서신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교전으로 시리아 국내 피난민이 100만 명을 훨씬 넘어섰고, 인접국의 국경을 넘은 난민도 13만 명 이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민간인에 대한 사살, 납치, 처형 등 인권 침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국제사회가 현재의 상황을 끝낼 수 있도록 모든 책임을 다해줄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 3월 알 아사드 정권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작된 시리아 유혈사태는 최대 2만여 명의 사망자를 낸 가운데 17개월째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