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분기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 감소…삼성은 성장
입력 2012.08.15 (07:08) 수정 2012.08.15 (09:15) 경제
2분기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지만 최대 판매업체인 삼성전자는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올해 2분기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이 4억천9백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1위 삼성전자는 올 2분기 휴대전화 9천43만 대를 팔아 지난해 2분기보다 29.5%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애플의 휴대전화 판매량은 2천893만 대를 기록했고 점유율은 6.9%로 지난해보다 2.3%포인트 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노키아와 애플을 제치고 휴대전화 판매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 2분기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 감소…삼성은 성장
    • 입력 2012-08-15 07:08:15
    • 수정2012-08-15 09:15:32
    경제
2분기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지만 최대 판매업체인 삼성전자는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올해 2분기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이 4억천9백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1위 삼성전자는 올 2분기 휴대전화 9천43만 대를 팔아 지난해 2분기보다 29.5%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애플의 휴대전화 판매량은 2천893만 대를 기록했고 점유율은 6.9%로 지난해보다 2.3%포인트 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노키아와 애플을 제치고 휴대전화 판매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