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극호 잠비아전 ‘오늘은 형님 차례’
입력 2012.08.15 (07:53) 수정 2012.08.15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늘 아프리카의 잠비아와 평가전을 치릅니다.



아우들이 일군 올림픽 동메달의 상승세를 이제는 형님들이 이어간다는 각오입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4년의 도전 끝에 따낸 올림픽 첫 메달.



아우들이 일군 영광의 기운을 받아 이제는 형님들이 나섭니다.



오늘 저녁 최강희호가 잠비아와 평가전을 치릅니다.



<인터뷰> 곽태휘(축구대표팀 주장) : "선수들이 하나가 돼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동메달을 따낸 것에 대해 후배들이 자랑스럽다"



우리나라는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에서 2연승으로 조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다음달 우즈벡과 10월 이란 원정이 최고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잠비아전은 힘겨운 원정길을 앞두고 치르는 모의고사입니다.



최강희 감독은 K리거 18명으로 짜여진 국가대표 모두를 테스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강희(축구대표팀 감독) : "K리거들이 좋은 활약을 보여줘 대표팀의 저변이 넓어지기를 기대한다."



잠비아는 아프리카네이션스컵 우승 팀으로 2년 전엔 우리에게 4대 2 패배를 안겼습니다.



올림픽 선전의 상승세를 이어갈지가 주목되는 잠비아전.



KBS 한국방송은 오늘 저녁 제 2텔레비전을 통해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태극호 잠비아전 ‘오늘은 형님 차례’
    • 입력 2012-08-15 07:53:30
    • 수정2012-08-15 07:55:3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늘 아프리카의 잠비아와 평가전을 치릅니다.



아우들이 일군 올림픽 동메달의 상승세를 이제는 형님들이 이어간다는 각오입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4년의 도전 끝에 따낸 올림픽 첫 메달.



아우들이 일군 영광의 기운을 받아 이제는 형님들이 나섭니다.



오늘 저녁 최강희호가 잠비아와 평가전을 치릅니다.



<인터뷰> 곽태휘(축구대표팀 주장) : "선수들이 하나가 돼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동메달을 따낸 것에 대해 후배들이 자랑스럽다"



우리나라는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에서 2연승으로 조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다음달 우즈벡과 10월 이란 원정이 최고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잠비아전은 힘겨운 원정길을 앞두고 치르는 모의고사입니다.



최강희 감독은 K리거 18명으로 짜여진 국가대표 모두를 테스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강희(축구대표팀 감독) : "K리거들이 좋은 활약을 보여줘 대표팀의 저변이 넓어지기를 기대한다."



잠비아는 아프리카네이션스컵 우승 팀으로 2년 전엔 우리에게 4대 2 패배를 안겼습니다.



올림픽 선전의 상승세를 이어갈지가 주목되는 잠비아전.



KBS 한국방송은 오늘 저녁 제 2텔레비전을 통해 중계방송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