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수입물가 넉 달째 하락세
입력 2012.08.15 (09:47) 수정 2012.08.15 (10: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입물가가 넉 달째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연근해 수온이 오르자 난류성 어군의 어획이 늘고 있습니다.

생활경제, 정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수입물가는 전달보다 0.8% 하락했습니다.

지난 4월 이후 넉 달째 하락셉니다.

컴퓨터와 화학제품 등 중간재가 전 달보다 1.7% 내렸습니다.

자본재는 2%, 소비재는 3% 하락했습니다.

반면 수출물가도 컴퓨터, 운송장비 등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전 달보다 1.3% 내렸습니다.

한국은행은 세계 경제 부진으로 국제 원자재 수요가 떨어져 수입물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출물가도 같이 떨어져 수출 전망이 어두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어업생산량은 184만 3천 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늘었습니다.

김과 다시마 등 천해 양식 어업은 상반기 생산량이 109만 8천 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었습니다.

연안 수온이 높아지자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류의 어획량은 65% 늘었고 전갱이류는 450%, 살오징어 27% 각각 늘었습니다.

면세점에서 국산품 매출이 크게 늘었습니다.

롯데면세점은 올들어 지난달까지 수입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한 반면 국산품 매출은 4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화장품의 경우 수입 브랜드 매출은 15% 증가에 그쳤지만 국산 브랜드는 47%에서 65%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생생경제] 수입물가 넉 달째 하락세
    • 입력 2012-08-15 09:47:46
    • 수정2012-08-15 10:07: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수입물가가 넉 달째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연근해 수온이 오르자 난류성 어군의 어획이 늘고 있습니다.

생활경제, 정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수입물가는 전달보다 0.8% 하락했습니다.

지난 4월 이후 넉 달째 하락셉니다.

컴퓨터와 화학제품 등 중간재가 전 달보다 1.7% 내렸습니다.

자본재는 2%, 소비재는 3% 하락했습니다.

반면 수출물가도 컴퓨터, 운송장비 등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전 달보다 1.3% 내렸습니다.

한국은행은 세계 경제 부진으로 국제 원자재 수요가 떨어져 수입물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출물가도 같이 떨어져 수출 전망이 어두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어업생산량은 184만 3천 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늘었습니다.

김과 다시마 등 천해 양식 어업은 상반기 생산량이 109만 8천 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었습니다.

연안 수온이 높아지자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류의 어획량은 65% 늘었고 전갱이류는 450%, 살오징어 27% 각각 늘었습니다.

면세점에서 국산품 매출이 크게 늘었습니다.

롯데면세점은 올들어 지난달까지 수입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한 반면 국산품 매출은 4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화장품의 경우 수입 브랜드 매출은 15% 증가에 그쳤지만 국산 브랜드는 47%에서 65%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