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보배·임동현, 세계 왕중왕전 초청
입력 2012.08.15 (11:19) 연합뉴스
임동현, 김우진(이상 청주시청), 기보배(광주광역시청), 최현주(창원시청)가 세계 양궁 왕중왕전에 초대됐다.

국제양궁연맹(FITA)은 다음 달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월드컵파이널 출전자로 남녀 8명씩을 선정해 15일 발표했다.

월드컵 파이널은 한 해에 4차례씩 열리는 월드컵에서 활약한 선수를 골라 대결하게 하는 한 해의 왕중왕전이다.

임동현과 김우진은 브래디 엘리슨(미국), 드미트로 흐라초프(우크라이나), 로렌스 고드프리(영국), 루이스 알바레스(멕시코), 가엘 프레보스트(프랑스), 후루카와 다카하루(일본)와 남자부에서 경쟁한다.

임동현은 런던올림픽 남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고 김우진은 선발전에서 탈락해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기보배와 최현주는 여자부에서 디피카 쿠마리(인도), 크리스티나 티모피바(러시아), 제니퍼 니컬러스(미국), 펑유팅, 수징(이상 중국), 가니 미키(일본)와 다툰다.

기보배는 런던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을 석권했고 최현주는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혼성경기, 남녀부 컴파운드에서는 출전자를 배출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 기보배·임동현, 세계 왕중왕전 초청
    • 입력 2012-08-15 11:19:47
    연합뉴스
임동현, 김우진(이상 청주시청), 기보배(광주광역시청), 최현주(창원시청)가 세계 양궁 왕중왕전에 초대됐다.

국제양궁연맹(FITA)은 다음 달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월드컵파이널 출전자로 남녀 8명씩을 선정해 15일 발표했다.

월드컵 파이널은 한 해에 4차례씩 열리는 월드컵에서 활약한 선수를 골라 대결하게 하는 한 해의 왕중왕전이다.

임동현과 김우진은 브래디 엘리슨(미국), 드미트로 흐라초프(우크라이나), 로렌스 고드프리(영국), 루이스 알바레스(멕시코), 가엘 프레보스트(프랑스), 후루카와 다카하루(일본)와 남자부에서 경쟁한다.

임동현은 런던올림픽 남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고 김우진은 선발전에서 탈락해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기보배와 최현주는 여자부에서 디피카 쿠마리(인도), 크리스티나 티모피바(러시아), 제니퍼 니컬러스(미국), 펑유팅, 수징(이상 중국), 가니 미키(일본)와 다툰다.

기보배는 런던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을 석권했고 최현주는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혼성경기, 남녀부 컴파운드에서는 출전자를 배출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