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권, 가계 대출 부실 비율 약 6년 만에 최고
입력 2012.08.15 (12:07) 수정 2012.08.15 (14:21) 경제
은행권의 가계에 대한 대출 가운데 부실채권 비율이 약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을 기준으로 은행권의 부실 채권은 20조 8천억 원, 전체 여신의 1.49%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가계 대출의 부실 채권 비율은 0.76%로 2006년 9월의 0.8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주택담보대출의 부실 채권 비율은 0.67%로 6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아울러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아파트 집단 대출의 경우 1.37%로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0년 말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이에 따라 은행의 부실 채권 비율을 연말까지 1.3%까지 낮추도록 적극 지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은행권, 가계 대출 부실 비율 약 6년 만에 최고
    • 입력 2012-08-15 12:07:38
    • 수정2012-08-15 14:21:32
    경제
은행권의 가계에 대한 대출 가운데 부실채권 비율이 약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을 기준으로 은행권의 부실 채권은 20조 8천억 원, 전체 여신의 1.49%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가계 대출의 부실 채권 비율은 0.76%로 2006년 9월의 0.8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주택담보대출의 부실 채권 비율은 0.67%로 6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아울러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아파트 집단 대출의 경우 1.37%로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0년 말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이에 따라 은행의 부실 채권 비율을 연말까지 1.3%까지 낮추도록 적극 지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