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함맘 전 AFC 회장 “FIFA와 싸움 재개”
입력 2012.08.15 (14:11) 연합뉴스
모하마드 빈 함맘 전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법정 다툼을 재개하기로 했다.

15일 로이터, AF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함맘 전 회장은 AFC 임원들에게 편지를 돌려 "나 자신과 나의 명예를 파괴하기 위한 행동에 정면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FIFA와 AFC는 지난달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함맘 전 회장에 대한 제재를 백지화하자 다른 비리가 포착됐다며 추가 제재를 내렸다.

AFC는 30일, FIFA는 90일 동안 함맘 전 회장이 축구계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자격을 정지했다.

함맘 전 회장은 작년 FIFA 회장 선거에서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돌렸다는 이유로 FIFA에서 영구제명 제재를 받았다.

그러나 스포츠 분쟁의 최종적으로 판결하는 CAS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FIFA의 제재를 철회하도록 했다.
  • 함맘 전 AFC 회장 “FIFA와 싸움 재개”
    • 입력 2012-08-15 14:11:01
    연합뉴스
모하마드 빈 함맘 전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법정 다툼을 재개하기로 했다.

15일 로이터, AF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함맘 전 회장은 AFC 임원들에게 편지를 돌려 "나 자신과 나의 명예를 파괴하기 위한 행동에 정면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FIFA와 AFC는 지난달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함맘 전 회장에 대한 제재를 백지화하자 다른 비리가 포착됐다며 추가 제재를 내렸다.

AFC는 30일, FIFA는 90일 동안 함맘 전 회장이 축구계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자격을 정지했다.

함맘 전 회장은 작년 FIFA 회장 선거에서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돌렸다는 이유로 FIFA에서 영구제명 제재를 받았다.

그러나 스포츠 분쟁의 최종적으로 판결하는 CAS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FIFA의 제재를 철회하도록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