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외무, 그리스 긴축이행 시한 연장 시사
입력 2012.08.16 (06:28) 국제
귀도 베스터벨레 독일 외무장관이 그리스에 긴축 이행 시한을 늦춰줄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베스터벨레 장관은 독일 주간지 슈피겔 온라인에 "그리스가 2차 총선을 치르느라 허비한 시간이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발언이 개혁의 완화를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협약에는 어떠한 실질적인 변화도 있을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베스터벨레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오는 24일로 예정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안토니스 사마라스 그리스 총리의 베를린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베스터벨레 장관의 발언과 달리 메르켈 총리는 그리스의 긴축 이행 완화에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슈테판 자이베르트 총리 대변인은 "메르켈 총리가 구제금융 이행 조건인 재정긴축 목표를 늦추는데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그리스 사마라스 총리가 독일과의 정상회담에서 내년과 내후년 예산에서 115억 유로를 줄이는 긴축 조건의 이행을 2년 뒤로 늦춰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 獨 외무, 그리스 긴축이행 시한 연장 시사
    • 입력 2012-08-16 06:28:59
    국제
귀도 베스터벨레 독일 외무장관이 그리스에 긴축 이행 시한을 늦춰줄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베스터벨레 장관은 독일 주간지 슈피겔 온라인에 "그리스가 2차 총선을 치르느라 허비한 시간이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발언이 개혁의 완화를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협약에는 어떠한 실질적인 변화도 있을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베스터벨레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오는 24일로 예정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안토니스 사마라스 그리스 총리의 베를린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베스터벨레 장관의 발언과 달리 메르켈 총리는 그리스의 긴축 이행 완화에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슈테판 자이베르트 총리 대변인은 "메르켈 총리가 구제금융 이행 조건인 재정긴축 목표를 늦추는데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그리스 사마라스 총리가 독일과의 정상회담에서 내년과 내후년 예산에서 115억 유로를 줄이는 긴축 조건의 이행을 2년 뒤로 늦춰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