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콘크리트 도심 상습지역 또 침수…해법은?
입력 2012.08.16 (06: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전역에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울 강남역과 사당역 등 상습 침수지역에 또 물에 잠겼습니다.

지난 2000년이후 다섯번째입니다.

피해가 되풀이되는 이유가 뭘까요?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폭우가 쏟아진 직후의 서울 강남역 부근, 이번에도 어김없이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대형 화물차마저 건너길 힘들 정도로 순식간에 물이 찼고, 승용차들은 그대로 물속에 주저앉았습니다.

<녹취> "이거 너무했어." "역류하는 거야?"

또다른 상습침수 구역인 서울 사당역,

물난리를 겪기는 강남역과 마찬가지입니다.

이 지역은 지난해에도 물난리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던 곳, 최근들어 비만 왔다하면 침수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0년이후 다섯번째 침수입니다.

이같이 피해가 되풀이되는 이유는 뭘까?

두 지대가 주변보다 낮은데다 고층 빌딩과 도로포장이 늘면서 빗물이 고스란히 이 곳으로 흘러들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심우배(국가도시방재연구센터장):"도로 자체가 물을 흡수하지 못하니까 바로 하류쪽으로 몰릴 수 밖에 없어요."

여기다가 배수시설의 용량마저 급작스런 폭우를 감당하지 못해 곳곳에서 역류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서울시내 곳곳에서 크고 작은 침수피해가 잇따른 것은 도심 도로와 골목길의 포장률이 높아진 것도 한 원인으로 보입니다.

실제 서울의 경우 지난 1962년에는 빗물의 40%정도가 땅속으로 스며들었지만, 50여 년이 지난 지금은 그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장기적으로 배수용량 증설과 빗물 저류공간 확충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콘크리트 도심 상습지역 또 침수…해법은?
    • 입력 2012-08-16 06:35: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 전역에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울 강남역과 사당역 등 상습 침수지역에 또 물에 잠겼습니다.

지난 2000년이후 다섯번째입니다.

피해가 되풀이되는 이유가 뭘까요?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폭우가 쏟아진 직후의 서울 강남역 부근, 이번에도 어김없이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대형 화물차마저 건너길 힘들 정도로 순식간에 물이 찼고, 승용차들은 그대로 물속에 주저앉았습니다.

<녹취> "이거 너무했어." "역류하는 거야?"

또다른 상습침수 구역인 서울 사당역,

물난리를 겪기는 강남역과 마찬가지입니다.

이 지역은 지난해에도 물난리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던 곳, 최근들어 비만 왔다하면 침수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0년이후 다섯번째 침수입니다.

이같이 피해가 되풀이되는 이유는 뭘까?

두 지대가 주변보다 낮은데다 고층 빌딩과 도로포장이 늘면서 빗물이 고스란히 이 곳으로 흘러들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심우배(국가도시방재연구센터장):"도로 자체가 물을 흡수하지 못하니까 바로 하류쪽으로 몰릴 수 밖에 없어요."

여기다가 배수시설의 용량마저 급작스런 폭우를 감당하지 못해 곳곳에서 역류현상이 일어났습니다.

서울시내 곳곳에서 크고 작은 침수피해가 잇따른 것은 도심 도로와 골목길의 포장률이 높아진 것도 한 원인으로 보입니다.

실제 서울의 경우 지난 1962년에는 빗물의 40%정도가 땅속으로 스며들었지만, 50여 년이 지난 지금은 그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장기적으로 배수용량 증설과 빗물 저류공간 확충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