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조기문 3월 15일 행적 집중 추궁
입력 2012.08.16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공천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현금 중간전달자로 지목된 조기문씨의 3월 15일 행적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로부터 구체적인 진술을 이끌어내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지검 공안부는 3억 원이 전달됐다는 3월 15일, 조기문 씨의 행적 수사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진술을 이끌어내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먼저 당일 조 씨가 차명 휴대전화의 명의자인 이모 씨와 6차례에 걸쳐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또 조 씨가 3월 15일 서울에 가기 전에 현영희 의원과 두 차례 통화했고, 밤 8시 이후에는 두 차례에 걸쳐 문자를 보낸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씨가 이 두 사람과 주고받은 통화 내용을 집중 추궁하면 3억 원의 흐름이 어느 정도 파악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조기문 씨가 3월 15일 밤 정동근 씨와 헤어진 뒤 부산행 KTX를 탈 때까지 서울에서의 행적에 대해서도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현기환 전 의원이 같은 날 저녁 현영희 의원의 딸 집이 있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누군가와 통화한 점을 확인하고 연관성 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핵심 의혹에 대해 조 씨의 구체적인 진술이 나오는 대로 현영희 의원과 현기환 전 의원을 조만간 소환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 검찰, 조기문 3월 15일 행적 집중 추궁
    • 입력 2012-08-16 07:10: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누리당 공천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현금 중간전달자로 지목된 조기문씨의 3월 15일 행적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로부터 구체적인 진술을 이끌어내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지검 공안부는 3억 원이 전달됐다는 3월 15일, 조기문 씨의 행적 수사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진술을 이끌어내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먼저 당일 조 씨가 차명 휴대전화의 명의자인 이모 씨와 6차례에 걸쳐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또 조 씨가 3월 15일 서울에 가기 전에 현영희 의원과 두 차례 통화했고, 밤 8시 이후에는 두 차례에 걸쳐 문자를 보낸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씨가 이 두 사람과 주고받은 통화 내용을 집중 추궁하면 3억 원의 흐름이 어느 정도 파악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조기문 씨가 3월 15일 밤 정동근 씨와 헤어진 뒤 부산행 KTX를 탈 때까지 서울에서의 행적에 대해서도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현기환 전 의원이 같은 날 저녁 현영희 의원의 딸 집이 있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누군가와 통화한 점을 확인하고 연관성 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핵심 의혹에 대해 조 씨의 구체적인 진술이 나오는 대로 현영희 의원과 현기환 전 의원을 조만간 소환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