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 김승연 회장 법정구속…징역 4년 선고
입력 2012.08.16 (10:32) 수정 2012.08.16 (11:52) 사회
회사에 수천억 원대 손실을 끼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습니다.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 12부는 오늘 김 회장의 횡령, 배임 사건 등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김 회장에게 징역 4년에 벌금 51억 원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회장이 한화그룹의 지배주주로서 그룹 회장의 절대적 영향력을 이용해 차명 계열사를 부당지원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고, 실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위장 계열사에 대한 지급 보증과 같은 부당 지원 관련 업무상 배임 혐의 등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월 차명 계좌와 차명 소유 회사 등을 통해 한화 계열사와 소액주주 등에게 4천8백억 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가 적용돼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또 김 회장의 지시를 받고 계열사 자금을 이용해 차명 계열사의 부채를 갚은 혐의로 기소된 재무팀장 홍모 씨에 대해서도 징역 4년과 벌금 10억 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 한화 김승연 회장 법정구속…징역 4년 선고
    • 입력 2012-08-16 10:32:54
    • 수정2012-08-16 11:52:41
    사회
회사에 수천억 원대 손실을 끼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습니다.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 12부는 오늘 김 회장의 횡령, 배임 사건 등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김 회장에게 징역 4년에 벌금 51억 원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회장이 한화그룹의 지배주주로서 그룹 회장의 절대적 영향력을 이용해 차명 계열사를 부당지원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고, 실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위장 계열사에 대한 지급 보증과 같은 부당 지원 관련 업무상 배임 혐의 등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월 차명 계좌와 차명 소유 회사 등을 통해 한화 계열사와 소액주주 등에게 4천8백억 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가 적용돼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또 김 회장의 지시를 받고 계열사 자금을 이용해 차명 계열사의 부채를 갚은 혐의로 기소된 재무팀장 홍모 씨에 대해서도 징역 4년과 벌금 10억 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