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미녀 검객’ 김지연, 19일 문학경기 시구
입력 2012.08.16 (12:12) 연합뉴스
2012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펜싱 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목에 건 김지연(24·익산시청)이 19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SK와 KIA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다.

SK는 런던올림픽에서 투혼과 패기로 감동을 전한 선수들의 활약을 기념하기 위해 18~19일 KIA와의 문학경기에 올림픽 선수들을 시구자로 초청했다고 16일 밝혔다.

18일 경기에서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의 조효비(21·인천체육회)가 시구자로 나선다.

조효비는 여자 핸드볼 8경기에 출전해 32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4강을 이끌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선정한 레프트윙 부문 베스트 선수로 뽑혔다.
  • ‘미녀 검객’ 김지연, 19일 문학경기 시구
    • 입력 2012-08-16 12:12:20
    연합뉴스
2012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펜싱 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목에 건 김지연(24·익산시청)이 19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SK와 KIA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다.

SK는 런던올림픽에서 투혼과 패기로 감동을 전한 선수들의 활약을 기념하기 위해 18~19일 KIA와의 문학경기에 올림픽 선수들을 시구자로 초청했다고 16일 밝혔다.

18일 경기에서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의 조효비(21·인천체육회)가 시구자로 나선다.

조효비는 여자 핸드볼 8경기에 출전해 32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4강을 이끌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선정한 레프트윙 부문 베스트 선수로 뽑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