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기부전제 넣은 가짜 건강기능식품 유통 일당 구속
입력 2012.08.16 (13:07) 수정 2012.08.16 (13: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밀반입한 발기부전치료제를 넣은 가짜 건강기능식품을 정식 수입 건강기능식품인 것처럼 속여 판매해 온 일당이 식약청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제품은 모두 70억 원대나 됐습니다.

정홍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품의약품안전청 경인지방청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다량 함유된 가짜 건강기능식품을 유통시킨 업체 대표 박모 씨와 유모 씨를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미국에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함유된 캡슐 75만 개를 택배를 통해 밀반입한 뒤 수입건강기능식품 용기에 포장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해당 제품이 정식 수입제품인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지플로우'와 '옥타원', '라미코-F'와 'F-365' 제품을 식약청에 수입신고해 반입한 뒤, 발기부전치료제 캡슐로 내용물을 바꿔치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제품은 주로 인터넷을 통해 미국 FDA의 정식 승인을 받은 제품인 것처럼 홍보해 한 병당 30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판매됐으며,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2만4천여 병, 76억 원어치나 팔렸습니다.

특히 판매량이 가장 많은 지플로우의 경우 비아그라 등 발기부전치료제의 주성분인 실데나필과 타다라필이 모두 1일 권장섭취량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식약청은 해당 위조 제품을 압수, 회수 조치하고 이를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하지 말고 구매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홍규입니다.
  • 발기부전제 넣은 가짜 건강기능식품 유통 일당 구속
    • 입력 2012-08-16 13:07:16
    • 수정2012-08-16 13:22:30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에서 밀반입한 발기부전치료제를 넣은 가짜 건강기능식품을 정식 수입 건강기능식품인 것처럼 속여 판매해 온 일당이 식약청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제품은 모두 70억 원대나 됐습니다.

정홍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식품의약품안전청 경인지방청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다량 함유된 가짜 건강기능식품을 유통시킨 업체 대표 박모 씨와 유모 씨를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미국에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함유된 캡슐 75만 개를 택배를 통해 밀반입한 뒤 수입건강기능식품 용기에 포장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해당 제품이 정식 수입제품인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지플로우'와 '옥타원', '라미코-F'와 'F-365' 제품을 식약청에 수입신고해 반입한 뒤, 발기부전치료제 캡슐로 내용물을 바꿔치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제품은 주로 인터넷을 통해 미국 FDA의 정식 승인을 받은 제품인 것처럼 홍보해 한 병당 30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판매됐으며,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2만4천여 병, 76억 원어치나 팔렸습니다.

특히 판매량이 가장 많은 지플로우의 경우 비아그라 등 발기부전치료제의 주성분인 실데나필과 타다라필이 모두 1일 권장섭취량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식약청은 해당 위조 제품을 압수, 회수 조치하고 이를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하지 말고 구매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홍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