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신아람 “최고 선수상 믿기지 않아요”
입력 2012.08.23 (13:50) 연합뉴스
런던올림픽 펜싱에서 '멈춰버린 1초'의 희생자였던 신아람(26·계룡시청)이 오랜만에 활짝 웃었다.

신아람은 23일 서울 세종로 KT 광화문지사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최고의 선수어워드'에서 "최고의 선수상을 받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올림픽 이후 주변 환경이 많이 변했지만 스스로 변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신아람은 여자 에페 개인전 준결승 연장전에서 종료 1초를 남겨놓고 무려 세 번의 공격을 막아내는 동안 경기 종료가 선언되지 않아 네 번째 공격을 허용해 끝내 지고 말았다.

경기 후 피스트에 주저앉아 울던 신아람의 모습은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은 데 이어 올림픽 폐막식에서도 비중 있게 다뤄졌다.

하지만 신아람은 오심의 여파에 휩쓸리지 않고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메달 따던 순간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며 "에페 단체전 결승에서 욕심을 많이 부리지 않았다면 좀 더 좋게 게임을 마무리할 수 있었을 것 같다"라고 아쉬움을 밝혔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만큼 신아람의 일상은 올림픽 이후 많이 달라졌다.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도 많아진 데다 방송 출연까지 이어지면서 걱정거리도 생겼다.

신아람은 "주위 환경이 많이 변했다"며 "하지만 내가 변하는 건 걱정된다. 변하지 않으려고 스스로 다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신아람과 함께 박태환(23·SK텔레콤)과 이용대(24·삼성전기)도 최고의 선수에 올랐다.

박태환은 "400m에서 많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이 상이 위로가 된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부정 출발이라는 이유로 실격당했다가 판정 번복 후 은메달을 땄다.

그는 "평소와 똑같이 출발했는데도 그런 결과가 나와서 당황했다"며 "실격 뒤 숙소에 도착해서는 밥도 잘 못 먹었다. 신체적 리듬이 흐트러져 힘들었지만 변명하고 싶진 않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 대회 남자 배드민턴 복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이용대는 "뜻 깊은 상을 받게 돼 고맙다"며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에서는 안 좋은 기억이 더 많이 난다. 준결승에서의 패배를 앞으로도 잊지 않고 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조선이 주최하고 질레트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1만5천 명의 팬들이 온라인 투표에 참가해 박태환(2천826표), 신아람(1천903표), 이용대(1천881표)를 최고의 선수로 뽑았다.
  • 신아람 “최고 선수상 믿기지 않아요”
    • 입력 2012-08-23 13:50:14
    연합뉴스
런던올림픽 펜싱에서 '멈춰버린 1초'의 희생자였던 신아람(26·계룡시청)이 오랜만에 활짝 웃었다.

신아람은 23일 서울 세종로 KT 광화문지사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최고의 선수어워드'에서 "최고의 선수상을 받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올림픽 이후 주변 환경이 많이 변했지만 스스로 변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신아람은 여자 에페 개인전 준결승 연장전에서 종료 1초를 남겨놓고 무려 세 번의 공격을 막아내는 동안 경기 종료가 선언되지 않아 네 번째 공격을 허용해 끝내 지고 말았다.

경기 후 피스트에 주저앉아 울던 신아람의 모습은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은 데 이어 올림픽 폐막식에서도 비중 있게 다뤄졌다.

하지만 신아람은 오심의 여파에 휩쓸리지 않고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메달 따던 순간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며 "에페 단체전 결승에서 욕심을 많이 부리지 않았다면 좀 더 좋게 게임을 마무리할 수 있었을 것 같다"라고 아쉬움을 밝혔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만큼 신아람의 일상은 올림픽 이후 많이 달라졌다.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도 많아진 데다 방송 출연까지 이어지면서 걱정거리도 생겼다.

신아람은 "주위 환경이 많이 변했다"며 "하지만 내가 변하는 건 걱정된다. 변하지 않으려고 스스로 다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신아람과 함께 박태환(23·SK텔레콤)과 이용대(24·삼성전기)도 최고의 선수에 올랐다.

박태환은 "400m에서 많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이 상이 위로가 된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부정 출발이라는 이유로 실격당했다가 판정 번복 후 은메달을 땄다.

그는 "평소와 똑같이 출발했는데도 그런 결과가 나와서 당황했다"며 "실격 뒤 숙소에 도착해서는 밥도 잘 못 먹었다. 신체적 리듬이 흐트러져 힘들었지만 변명하고 싶진 않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 대회 남자 배드민턴 복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이용대는 "뜻 깊은 상을 받게 돼 고맙다"며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에서는 안 좋은 기억이 더 많이 난다. 준결승에서의 패배를 앞으로도 잊지 않고 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조선이 주최하고 질레트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1만5천 명의 팬들이 온라인 투표에 참가해 박태환(2천826표), 신아람(1천903표), 이용대(1천881표)를 최고의 선수로 뽑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