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법원, 삼성 특허 침해 10억 5천만 달러 배상 평결
입력 2012.08.25 (12: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법원 배심원단이 삼성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가 애플의 모발 특허와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는 평결을 내렸습니다.

배상 요구액이 자그만치 10억 5천여만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2천억원에 이릅니다.

새너제이 현지에서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9명으로 구성된 미국 법원의 배심원단은 한국 법원의 판결과는 정반대로 애플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애플이 침해를 주장한 특허권 7건 가운데 6건을 인정했고, 특히 5건은 삼성이 '고의로 침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법원이 인정한 바운스백 말고도 멀티터치와 줌과 스크롤링 기능도 베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와함께 삼성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등 일부 제품은 검은색 전면부와 아이콘 등 디자인 특허 3건도 모방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갤럭시 탭 10.1이 아이패드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는 애플 측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배심원단은 삼성은 피해배상 차원에서 10억 5천만 달러를 지급하라고 평결했습니다.

당초 애플이 요구했던 배상액에 절반이 안되는 수준이지만 내용에 있어서는 완패에 가깝습니다.

무엇보다 배심원단은 삼성 측이 주장한 이동통신과 모바일 기능 특허를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법원이 공식 판결을 내리면 애플이 이를 근거로 판매금지 신청을 할 가능성이 높아 삼성에게는 산넘어 산입니다.

새너제이 연방 지방법원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美 법원, 삼성 특허 침해 10억 5천만 달러 배상 평결
    • 입력 2012-08-25 12:07:41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 법원 배심원단이 삼성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가 애플의 모발 특허와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는 평결을 내렸습니다.

배상 요구액이 자그만치 10억 5천여만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2천억원에 이릅니다.

새너제이 현지에서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9명으로 구성된 미국 법원의 배심원단은 한국 법원의 판결과는 정반대로 애플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애플이 침해를 주장한 특허권 7건 가운데 6건을 인정했고, 특히 5건은 삼성이 '고의로 침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법원이 인정한 바운스백 말고도 멀티터치와 줌과 스크롤링 기능도 베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와함께 삼성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등 일부 제품은 검은색 전면부와 아이콘 등 디자인 특허 3건도 모방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갤럭시 탭 10.1이 아이패드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는 애플 측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배심원단은 삼성은 피해배상 차원에서 10억 5천만 달러를 지급하라고 평결했습니다.

당초 애플이 요구했던 배상액에 절반이 안되는 수준이지만 내용에 있어서는 완패에 가깝습니다.

무엇보다 배심원단은 삼성 측이 주장한 이동통신과 모바일 기능 특허를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법원이 공식 판결을 내리면 애플이 이를 근거로 판매금지 신청을 할 가능성이 높아 삼성에게는 산넘어 산입니다.

새너제이 연방 지방법원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