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철우 원맨쇼! 삼성화재 결승 합류
입력 2012.08.25 (16:20) 수정 2012.08.25 (19:04) 연합뉴스
2012 수원컵 프로배구대회 남녀부 결승전은 삼성화재-LIG손해보험, GS칼텍스-IBK기업은행의 대결로 각각 정해졌다.

삼성화재는 25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준결승에서 컵대회 역대 최다인 50득점을 수확한 '토종 에이스' 박철우의 맹활약을 앞세워 라이벌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1(25-19 32-30 22-25 25-17)로 제압하고 결승에 합류했다.

2011-2012시즌을 포함해 통산 6차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음에도 2006년부터 열린 컵대회에는 단 한 차례(2009년)밖에 우승하지 못한 삼성화재는 3년 만에 다시 결승에 올라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반면 지난해 이 대회 우승팀인 대한항공은 김학민과 한선수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100% 기량을 보여주지 못한데다 상대 주포 박철우를 막지 못해 대회 2연패의 꿈이 좌절됐다.

또 2011-2012 프로배구 정규시즌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우승을 내줬던 아픔을 설욕하는데도 실패했다.

이날 삼성화재 승리의 일등공신은 박철우였다.

박철우는 공격 성공률 61.97%에 컵대회 역대 최다인 50득점 기록을 세웠다.

기존 최고 기록은 2007년 LIG손해보험 기예르모 팔라스카(스페인)의 44득점이었다.

박철우는 또 서브 3득점, 블로킹 3득점, 후위공격 17득점으로 컵대회 역대 7번째 트리플크라운의 주인공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1세트 21-19에서 박철우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점수 차를 4점으로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24-19 세트 포인트에서 박철우의 후위 공격으로 손쉽게 1세트를 따냈지만 2세트에서는 김학민(23득점)을 앞세운 대한항공의 공세에 18-21까지 뒤지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연속 득점과 김정훈(4득점)의 블로킹으로 결국 동점을 만들어냈고, 30-30까지 이어진 피를 말리는 듀스 접전에서 박철우가 위력적인 후위 공격으로 연속 2득점을 올려 2세트까지 가져갔다.

삼성화재는 3세트에서 대한항공의 반격에 밀려 한 세트를 내줬으나, 4세트에서는 초반부터 리드를 벌려 8-4로 앞서나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주포 박철우가 10-8에서 후위 공격을 성공시킨 뒤 착지 과정에서 오른쪽 발에 이상을 호소하며 벤치로 물러나면서 위기를 맞는 듯 보였다.

그러나 '배구도사' 석진욱(9득점)이 박철우의 공백을 빈틈없이 메우며 삼성화재는 오히려 점수 차를 6점까지 벌렸다.

18-12에서 다시 투입된 박철우는 타점 높은 스파이크를 상대 코트에 연이어 꽂아넣으며 팀을 20점 고지에 먼저 올려놓았다.

승기를 잡은 삼성화재는 24-17에서 고희진(7득점)의 블로킹 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열린 여자부 준결승에서는 GS칼텍스가 현대건설을 풀세트 접전 끝에 3-2(16-25 25-16 25-14 22-25 15-13)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2007년에 이어 두 번째 컵대회 우승을 노리는 GS칼텍스는 끈질긴 조직력을 앞세운 현대건설과 접전을 이어가며 세트 스코어 2-2 균형을 이뤘다.

GS칼텍스는 마지막 5세트에서 7-3으로 앞서 나가며 손쉽게 이기는 듯 보였으나 현대건설에 12-11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14-11까지 달아났고 14-13에서는 배유나의 퀵오픈 공격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주포' 한송이가 50%의 성공률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3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배유나가 15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삼성화재-LIG손해보험, GS칼텍스-IBK기업은행이 격돌하는 남녀부 결승전은 26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 박철우 원맨쇼! 삼성화재 결승 합류
    • 입력 2012-08-25 16:20:56
    • 수정2012-08-25 19:04:43
    연합뉴스
2012 수원컵 프로배구대회 남녀부 결승전은 삼성화재-LIG손해보험, GS칼텍스-IBK기업은행의 대결로 각각 정해졌다.

삼성화재는 25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준결승에서 컵대회 역대 최다인 50득점을 수확한 '토종 에이스' 박철우의 맹활약을 앞세워 라이벌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1(25-19 32-30 22-25 25-17)로 제압하고 결승에 합류했다.

2011-2012시즌을 포함해 통산 6차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음에도 2006년부터 열린 컵대회에는 단 한 차례(2009년)밖에 우승하지 못한 삼성화재는 3년 만에 다시 결승에 올라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반면 지난해 이 대회 우승팀인 대한항공은 김학민과 한선수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100% 기량을 보여주지 못한데다 상대 주포 박철우를 막지 못해 대회 2연패의 꿈이 좌절됐다.

또 2011-2012 프로배구 정규시즌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우승을 내줬던 아픔을 설욕하는데도 실패했다.

이날 삼성화재 승리의 일등공신은 박철우였다.

박철우는 공격 성공률 61.97%에 컵대회 역대 최다인 50득점 기록을 세웠다.

기존 최고 기록은 2007년 LIG손해보험 기예르모 팔라스카(스페인)의 44득점이었다.

박철우는 또 서브 3득점, 블로킹 3득점, 후위공격 17득점으로 컵대회 역대 7번째 트리플크라운의 주인공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1세트 21-19에서 박철우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점수 차를 4점으로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24-19 세트 포인트에서 박철우의 후위 공격으로 손쉽게 1세트를 따냈지만 2세트에서는 김학민(23득점)을 앞세운 대한항공의 공세에 18-21까지 뒤지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연속 득점과 김정훈(4득점)의 블로킹으로 결국 동점을 만들어냈고, 30-30까지 이어진 피를 말리는 듀스 접전에서 박철우가 위력적인 후위 공격으로 연속 2득점을 올려 2세트까지 가져갔다.

삼성화재는 3세트에서 대한항공의 반격에 밀려 한 세트를 내줬으나, 4세트에서는 초반부터 리드를 벌려 8-4로 앞서나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주포 박철우가 10-8에서 후위 공격을 성공시킨 뒤 착지 과정에서 오른쪽 발에 이상을 호소하며 벤치로 물러나면서 위기를 맞는 듯 보였다.

그러나 '배구도사' 석진욱(9득점)이 박철우의 공백을 빈틈없이 메우며 삼성화재는 오히려 점수 차를 6점까지 벌렸다.

18-12에서 다시 투입된 박철우는 타점 높은 스파이크를 상대 코트에 연이어 꽂아넣으며 팀을 20점 고지에 먼저 올려놓았다.

승기를 잡은 삼성화재는 24-17에서 고희진(7득점)의 블로킹 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열린 여자부 준결승에서는 GS칼텍스가 현대건설을 풀세트 접전 끝에 3-2(16-25 25-16 25-14 22-25 15-13)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2007년에 이어 두 번째 컵대회 우승을 노리는 GS칼텍스는 끈질긴 조직력을 앞세운 현대건설과 접전을 이어가며 세트 스코어 2-2 균형을 이뤘다.

GS칼텍스는 마지막 5세트에서 7-3으로 앞서 나가며 손쉽게 이기는 듯 보였으나 현대건설에 12-11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14-11까지 달아났고 14-13에서는 배유나의 퀵오픈 공격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주포' 한송이가 50%의 성공률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3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배유나가 15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삼성화재-LIG손해보험, GS칼텍스-IBK기업은행이 격돌하는 남녀부 결승전은 26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