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황으로 40대女 고용시장 이탈…여성 취업 감소
입력 2012.09.04 (07:01) 수정 2012.09.04 (18:15) 재테크
경기가 어려워지자 고용시장에서 40대 여성의 이탈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과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0대 취업자는 지난해 동월 대비로 6월에 4천명, 7월 만9천명이 줄어 두 달 연속 감소했습니다.

40대 남성 취업자는 증가한 반면 여성 취업자가 7월에 3만4천명 줄어드는 등 감소폭이 컸기 때문입니다.

특히 40대 여성이 주로 종사하는 도소매업이나 음식점 등에서 취업자가 줄었고, 아예 경제활동에 참가조차 하지 않는 경우도 증가해 경기 민감 업종의 불황이 심각한 세태를 반영했습니다.
  • 불황으로 40대女 고용시장 이탈…여성 취업 감소
    • 입력 2012-09-04 07:01:33
    • 수정2012-09-04 18:15:30
    재테크
경기가 어려워지자 고용시장에서 40대 여성의 이탈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과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0대 취업자는 지난해 동월 대비로 6월에 4천명, 7월 만9천명이 줄어 두 달 연속 감소했습니다.

40대 남성 취업자는 증가한 반면 여성 취업자가 7월에 3만4천명 줄어드는 등 감소폭이 컸기 때문입니다.

특히 40대 여성이 주로 종사하는 도소매업이나 음식점 등에서 취업자가 줄었고, 아예 경제활동에 참가조차 하지 않는 경우도 증가해 경기 민감 업종의 불황이 심각한 세태를 반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