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황에도 해외여행 급증…여행사 최고 실적
입력 2012.09.04 (10:36) 수정 2012.09.04 (17:11) 재테크
경기 침체 속에서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이 크게 늘면서 여행사들의 실적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모두투어는 지난달 9만2천560명의 외국여행객을 유치해 역대 월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7월에 비해 17% 증가했고, 지난해 8월과 비교해도 13% 늘어난 수칩니다.



대지진의 영향으로 부진했던 일본지역 수요가 꾸준히 회복세를 보이며 지난해보다 50% 증가했고, 미주 22%, 남태평양 14%, 중국 11% 등 모든 지역에서 여행객 수가 늘었습니다.



하나투어도 지난달 외국여행객 15만9천여 명을 모집해 역대 월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행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58% 늘었고, 중국과 동남아 여행객도 늘었습니다.
  • 불황에도 해외여행 급증…여행사 최고 실적
    • 입력 2012-09-04 10:36:35
    • 수정2012-09-04 17:11:02
    재테크
경기 침체 속에서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이 크게 늘면서 여행사들의 실적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모두투어는 지난달 9만2천560명의 외국여행객을 유치해 역대 월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7월에 비해 17% 증가했고, 지난해 8월과 비교해도 13% 늘어난 수칩니다.



대지진의 영향으로 부진했던 일본지역 수요가 꾸준히 회복세를 보이며 지난해보다 50% 증가했고, 미주 22%, 남태평양 14%, 중국 11% 등 모든 지역에서 여행객 수가 늘었습니다.



하나투어도 지난달 외국여행객 15만9천여 명을 모집해 역대 월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행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58% 늘었고, 중국과 동남아 여행객도 늘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