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2 런던 패럴림픽
이분희 “현정화 만나고 싶습니다”
입력 2012.09.04 (22:09) 수정 2012.09.04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런던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에는 이분희 북한장애인체육회 서기장이 있습니다.



이분희는 지바 세계탁구선수권에서 함께 금메달을 일궈냈던 현정화 감독이 보고싶다고 말했습니다.



런던에서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1년 단일팀 코리아로 나서 현정화와 함께 정상에 섰던 이분희.



북한 선수단의 임원으로 런던 땅을 밟은 이분희는 현정화 감독을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이분희 (북한장애인체육회 서기장) :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 중에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현정화. 다음 번에 현정화를 만나게 될 것이라 믿고..."



자신이 주인공인 영화가 개봉했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습니다.



<인터뷰> "(영화는 어떻게 아셨어요?)  네. 여러 사람 통해 들었습니다."



휠체어 탁구의 김영건이 선수단에 네 번째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김영건은 중국의 장 얀을 3대 1로 이겨 8년 만에 패럴림픽 정상에 다시 섰습니다.



<인터뷰> 김영건(탁구 대표) : "금메달 따서 기쁩니다."



탁구 김경묵과 양궁 이화숙은 은메달을 추가했습니다.



자신을 이긴 올리베이라의 긴 의족에 불만을 표시한 피스토리우스 때문에 의족 길이가 화제입니다.



의족은 선수의 가슴부터 절단 부위까지의 길이와 팔 길이에 따라 허용되는 길이가 달라집니다.



피스토리우스는 불만을 나타낸 시점에 대해서는 사과했지만, 여전히 불편한 심정임을 감추진 않았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이분희 “현정화 만나고 싶습니다”
    • 입력 2012-09-04 22:09:30
    • 수정2012-09-04 22:22:08
    뉴스 9
<앵커 멘트>



런던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에는 이분희 북한장애인체육회 서기장이 있습니다.



이분희는 지바 세계탁구선수권에서 함께 금메달을 일궈냈던 현정화 감독이 보고싶다고 말했습니다.



런던에서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1년 단일팀 코리아로 나서 현정화와 함께 정상에 섰던 이분희.



북한 선수단의 임원으로 런던 땅을 밟은 이분희는 현정화 감독을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이분희 (북한장애인체육회 서기장) :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 중에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현정화. 다음 번에 현정화를 만나게 될 것이라 믿고..."



자신이 주인공인 영화가 개봉했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습니다.



<인터뷰> "(영화는 어떻게 아셨어요?)  네. 여러 사람 통해 들었습니다."



휠체어 탁구의 김영건이 선수단에 네 번째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김영건은 중국의 장 얀을 3대 1로 이겨 8년 만에 패럴림픽 정상에 다시 섰습니다.



<인터뷰> 김영건(탁구 대표) : "금메달 따서 기쁩니다."



탁구 김경묵과 양궁 이화숙은 은메달을 추가했습니다.



자신을 이긴 올리베이라의 긴 의족에 불만을 표시한 피스토리우스 때문에 의족 길이가 화제입니다.



의족은 선수의 가슴부터 절단 부위까지의 길이와 팔 길이에 따라 허용되는 길이가 달라집니다.



피스토리우스는 불만을 나타낸 시점에 대해서는 사과했지만, 여전히 불편한 심정임을 감추진 않았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