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의류모델, 경복궁서 인종 비하 사진 논란
입력 2012.09.04 (23:44) 연합뉴스
미국 의류제품 개점 홍보차 한국에 온 외국 모델들이 경복궁 등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로 사진을 찍고서 인터넷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유명 의류제품 중 하나인 H 브랜드는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의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서울)에 국내 첫 매장을 열고 모델 4명을 섭외, 고객들과 사진을 찍는 개점 기념 행사를 마련했다.

모델 중 한 명인 A씨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경복궁에서 눈을 가늘게 뜨고 입을 벌린 얼굴로 양손으로 `브이'를 만든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고, 이 표정은 동양인의 가늘게 찢어진 눈을 비하하는 것이라는 논란을 불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이 이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고 한 네티즌은 이에 대해 "많은 아시아인이 이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다니 인상적"이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A씨는 "하하하 그들이 (이런걸) 좋아해!"(Hahahaha they ruhhvvvv itttt!)이라는 답글을 남겼다. 이 또한 아시아인의 영어발음을 희화화한 표현으로 받아들여진다.

함께 한국을 찾은 모델 B씨도 같은 포즈로 찍은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고, 또다른 모델 C씨의 트위터에는 한국을 오기 전 찾았던 홍콩을 배경으로 똑같은 포즈를 취한 사진이 올려져 있다.

한 네티즌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C씨와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그가 한 손으로 욕설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사진들을 본 트위터 아이디 'dulce**'는 "이럴 거면 아시아에 왜 진출했나"라고 썼고 'imin**'는 "티셔츠와 바지를 샀는데 기분 나빠서 환불해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행사가 열렸던 H브랜드 매장측은 "본사에서 파견한 모델들이 개인적으로 한 행동으로 아무 할 말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 美 의류모델, 경복궁서 인종 비하 사진 논란
    • 입력 2012-09-04 23:44:06
    연합뉴스
미국 의류제품 개점 홍보차 한국에 온 외국 모델들이 경복궁 등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로 사진을 찍고서 인터넷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유명 의류제품 중 하나인 H 브랜드는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의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서울)에 국내 첫 매장을 열고 모델 4명을 섭외, 고객들과 사진을 찍는 개점 기념 행사를 마련했다.

모델 중 한 명인 A씨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경복궁에서 눈을 가늘게 뜨고 입을 벌린 얼굴로 양손으로 `브이'를 만든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고, 이 표정은 동양인의 가늘게 찢어진 눈을 비하하는 것이라는 논란을 불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이 이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고 한 네티즌은 이에 대해 "많은 아시아인이 이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다니 인상적"이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A씨는 "하하하 그들이 (이런걸) 좋아해!"(Hahahaha they ruhhvvvv itttt!)이라는 답글을 남겼다. 이 또한 아시아인의 영어발음을 희화화한 표현으로 받아들여진다.

함께 한국을 찾은 모델 B씨도 같은 포즈로 찍은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고, 또다른 모델 C씨의 트위터에는 한국을 오기 전 찾았던 홍콩을 배경으로 똑같은 포즈를 취한 사진이 올려져 있다.

한 네티즌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C씨와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그가 한 손으로 욕설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사진들을 본 트위터 아이디 'dulce**'는 "이럴 거면 아시아에 왜 진출했나"라고 썼고 'imin**'는 "티셔츠와 바지를 샀는데 기분 나빠서 환불해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행사가 열렸던 H브랜드 매장측은 "본사에서 파견한 모델들이 개인적으로 한 행동으로 아무 할 말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