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가 늦는다’ 공무원이 홧김에 아내 살해
입력 2012.09.11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0대 기능직 공무원이 아내를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해 야산에 버렸습니다.

아내의 귀가가 늦다는 이유로 다투다, 홧김에 저지른 일이었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자를 깊이 눌러쓴 남성이 양손에 검은 가방과 비닐 꾸러미를 들고 아파트 계단을 내려옵니다.

잠시 후 다시 들어오더니 이번에는 큰 등산가방을 들고 내려옵니다.

단 5분여 만에 옮긴 이 보따리는 아내의 시신이었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7일 오후 6시쯤,

평소 귀가가 늦다는 이유로 아내와 다투다, 홧김에 아내를 숨지게 한 겁니다.

자녀들이 집을 비운 사이 시신을 훼손한 피의자는 8시간이 지난 이튿날 새벽 인근 야산으로 옮겨 암매장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어제, 아내가 가출한 뒤 연락이 끊겼다며 인근 파출소에 허위로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가출 신고 후 남편과 연락이 끊긴 점을 수상하게 여겨 범행장면이 담긴 CCTV를 확인한 뒤 도주하는 피의자를 경기도 이천에서 붙잡았습니다.

<인터뷰> 김광수(파주 형사과장) : “아내를 소주병으로 내리쳐서 실신하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해 야산에 유기했습니다”

검거되기 직전 피의자는 농약을 마셔 병원에서 치료중이었습니다.

경찰은 J씨의 응급치료가 끝나는 대로 보강수사를 벌여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귀가 늦는다’ 공무원이 홧김에 아내 살해
    • 입력 2012-09-11 07:18: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40대 기능직 공무원이 아내를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해 야산에 버렸습니다.

아내의 귀가가 늦다는 이유로 다투다, 홧김에 저지른 일이었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자를 깊이 눌러쓴 남성이 양손에 검은 가방과 비닐 꾸러미를 들고 아파트 계단을 내려옵니다.

잠시 후 다시 들어오더니 이번에는 큰 등산가방을 들고 내려옵니다.

단 5분여 만에 옮긴 이 보따리는 아내의 시신이었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7일 오후 6시쯤,

평소 귀가가 늦다는 이유로 아내와 다투다, 홧김에 아내를 숨지게 한 겁니다.

자녀들이 집을 비운 사이 시신을 훼손한 피의자는 8시간이 지난 이튿날 새벽 인근 야산으로 옮겨 암매장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어제, 아내가 가출한 뒤 연락이 끊겼다며 인근 파출소에 허위로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가출 신고 후 남편과 연락이 끊긴 점을 수상하게 여겨 범행장면이 담긴 CCTV를 확인한 뒤 도주하는 피의자를 경기도 이천에서 붙잡았습니다.

<인터뷰> 김광수(파주 형사과장) : “아내를 소주병으로 내리쳐서 실신하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해 야산에 유기했습니다”

검거되기 직전 피의자는 농약을 마셔 병원에서 치료중이었습니다.

경찰은 J씨의 응급치료가 끝나는 대로 보강수사를 벌여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