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인 불법사찰 재판서 ‘대통령에 보고 정황' 공개
입력 2012.09.11 (11:05)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재판에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수집한 정보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음을 시사하는 지원관실 직원의 진술이 공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38부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민간인 사찰 재수사 당시 작성한 전모 전 지원관실 기획총괄과 주무관의 진술 조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조서 내용을 보면 전 주무관은 검찰에서 박영준 당시 국무차장 지시로 신재현 에너지 자원 협력대사 관련 동향보고를 했고, 당시 작성한 파일엔 '박 차장 보고 시 인사개입정보 등을 추가해 VIP께 보고'라고 적혀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앞서 수사결과 발표 당시 이 대통령이 불법 사찰의 결과를 보고받았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민간인 불법사찰 재판서 ‘대통령에 보고 정황' 공개
    • 입력 2012-09-11 11:05:03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재판에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수집한 정보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음을 시사하는 지원관실 직원의 진술이 공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38부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민간인 사찰 재수사 당시 작성한 전모 전 지원관실 기획총괄과 주무관의 진술 조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조서 내용을 보면 전 주무관은 검찰에서 박영준 당시 국무차장 지시로 신재현 에너지 자원 협력대사 관련 동향보고를 했고, 당시 작성한 파일엔 '박 차장 보고 시 인사개입정보 등을 추가해 VIP께 보고'라고 적혀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앞서 수사결과 발표 당시 이 대통령이 불법 사찰의 결과를 보고받았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