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저가수임 부실감사 모니터링 강화”
입력 2012.09.11 (14:04) 수정 2012.09.11 (14:58) 경제
금융감독원은 회계법인 등 외부감사인의 과당 경쟁과 감사대상 기업의 저가 수임으로 부실감사 가능성이 크다며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결산법인 만 9천 곳의 감사계약 체결보고서를 분석해보니 감사 수임료는 평균 2천7백만 원으로 1년 전보다 0.4%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감사 대상기업의 자산규모 증가 폭 2%보다 크게 작은 것입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과도한 저가 수임이 부실 감사로 이어지지 않도록 감사계약 실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금감원 “저가수임 부실감사 모니터링 강화”
    • 입력 2012-09-11 14:04:24
    • 수정2012-09-11 14:58:41
    경제
금융감독원은 회계법인 등 외부감사인의 과당 경쟁과 감사대상 기업의 저가 수임으로 부실감사 가능성이 크다며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결산법인 만 9천 곳의 감사계약 체결보고서를 분석해보니 감사 수임료는 평균 2천7백만 원으로 1년 전보다 0.4%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감사 대상기업의 자산규모 증가 폭 2%보다 크게 작은 것입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과도한 저가 수임이 부실 감사로 이어지지 않도록 감사계약 실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