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비정규직 등 참정권 보장해야”
입력 2012.09.11 (14:07) 사회
민주노총이 18대 대선에 노동자들의 참정권 보장을 위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8대 총선에서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비정규직 중 64%는 참여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답했다며 투표율 저하의 원인으로 정치 무관심보다는 비정규직 급증에 더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이어 참정권을 보장하지 않는 기업을 처벌할 수 있도록 한 현행 법 조항은 고용자가 사용자를 직접 신고해야 하는 등 비현실적이라며 정치에서 배제되고 있는 노동자, 젊은이들의 참정권 보장을 위해 투쟁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에 따라 전국동시선거일을 법정공휴일로 하는 법안을 입법해 당장 올해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하고 참정권 보장을 위한 특위 구성도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 대국민 사업으로 '참정권 박탈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한편 참정권을 보장하는 착한 기업과 나쁜 기업을 선정,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 민주노총 “비정규직 등 참정권 보장해야”
    • 입력 2012-09-11 14:07:01
    사회
민주노총이 18대 대선에 노동자들의 참정권 보장을 위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8대 총선에서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비정규직 중 64%는 참여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답했다며 투표율 저하의 원인으로 정치 무관심보다는 비정규직 급증에 더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이어 참정권을 보장하지 않는 기업을 처벌할 수 있도록 한 현행 법 조항은 고용자가 사용자를 직접 신고해야 하는 등 비현실적이라며 정치에서 배제되고 있는 노동자, 젊은이들의 참정권 보장을 위해 투쟁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에 따라 전국동시선거일을 법정공휴일로 하는 법안을 입법해 당장 올해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하고 참정권 보장을 위한 특위 구성도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 대국민 사업으로 '참정권 박탈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한편 참정권을 보장하는 착한 기업과 나쁜 기업을 선정,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