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안전보위부 소속 위장 탈북 간첩 체포
입력 2012.09.11 (14:54) 사회
15년동안 중국에서 탈북자 정보를 수집한 데 이어 탈북자 정보를 추가로 수집하기 위해 국내에 탈북자로 위장 잠입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공작원이 체포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1부는 탈북자 50살 김 모씨에 대해 국가보안법상의 특수잠입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6월 탈북자로 위장해 국내에 들어왔으며,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로부터 국내 탈북자 정보 수집의 지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국내에 들어오기 전 중국에서 15년동안 탈북자 정보 수집과 중국 내 한국주요 인사들의 동향 파악 등의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그러나 국내에 들어올 때 중국에서 동거하던 여성과 동행했으며, 이 여성과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가정을 꾸리기 위해 간첩 혐의로 처벌 받을 것을 감수하고 국가정보원 합동신문에서 자신의 신분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 북한 안전보위부 소속 위장 탈북 간첩 체포
    • 입력 2012-09-11 14:54:43
    사회
15년동안 중국에서 탈북자 정보를 수집한 데 이어 탈북자 정보를 추가로 수집하기 위해 국내에 탈북자로 위장 잠입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공작원이 체포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안1부는 탈북자 50살 김 모씨에 대해 국가보안법상의 특수잠입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6월 탈북자로 위장해 국내에 들어왔으며,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로부터 국내 탈북자 정보 수집의 지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국내에 들어오기 전 중국에서 15년동안 탈북자 정보 수집과 중국 내 한국주요 인사들의 동향 파악 등의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그러나 국내에 들어올 때 중국에서 동거하던 여성과 동행했으며, 이 여성과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가정을 꾸리기 위해 간첩 혐의로 처벌 받을 것을 감수하고 국가정보원 합동신문에서 자신의 신분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