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 참여계 당원 3천7백여 명 집단 탈당
입력 2012.09.11 (17:00) 수정 2012.09.11 (20:14) 정치
통합진보당의 국민참여당 출신 당원 3천 7백여 명이 오늘 집단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참여계 당원들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해 통합진보당에 합류했지만 당내 패권주의와 파행적인 당 운영으로 혁신이 실패로 돌아가 탈당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참여계를 이끌고 있는 유시민 전 공동대표와 천호선 최고위원은 이번 집단 탈당에 동참하지 않고 신 당권파 인사들의 모임인 진보정치 혁신모임의 결정에 따라 추후 탈당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민주노동당 창당을 이끈 권영길·천영세 전 대표도 오늘 통합진보당을 탈당했습니다.

권영길·천영세 전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통합진보당으론 노동자 정치의 길을 제대로 구현할 수 없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며 당을 떠나 새로운 노동자,서민 정치의 길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 통합진보 참여계 당원 3천7백여 명 집단 탈당
    • 입력 2012-09-11 17:00:13
    • 수정2012-09-11 20:14:31
    정치
통합진보당의 국민참여당 출신 당원 3천 7백여 명이 오늘 집단 탈당을 선언했습니다.

참여계 당원들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해 통합진보당에 합류했지만 당내 패권주의와 파행적인 당 운영으로 혁신이 실패로 돌아가 탈당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참여계를 이끌고 있는 유시민 전 공동대표와 천호선 최고위원은 이번 집단 탈당에 동참하지 않고 신 당권파 인사들의 모임인 진보정치 혁신모임의 결정에 따라 추후 탈당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민주노동당 창당을 이끈 권영길·천영세 전 대표도 오늘 통합진보당을 탈당했습니다.

권영길·천영세 전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통합진보당으론 노동자 정치의 길을 제대로 구현할 수 없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며 당을 떠나 새로운 노동자,서민 정치의 길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