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고령 기준 70세 상향·정년제 개선 추진
입력 2012.09.11 (17:22) 수정 2012.09.12 (17:0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100세 시대를 맞아 고령자 기준을 현행 65세에서 70세로 높이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또 '정년제'도 개선하고 국민 연금 일부를 연기해 받을 수 있는 방안도 검토됩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60년 미래 한국을 위한 중장기 적정 인구 관리 방안'이 발표됐습니다

정부는 우선 평균 수명 늘고 있는 만큼 고령자 기준 연령을 현재의 65세에서 70세 또는 75세까지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2050년 고령인구의 비중은 65세를 노인으로 볼 경우 37.4%에서 70세 기준 29.7%, 75세 기준 22.1%로 줄어듭니다.

정부는 또 사회적 공론화를 거쳐 정년제도를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정년을 설정할 때 국민 연금 수급 연령 이하로 설정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했습니다.

정년과 연금수급 연령을 맞추기 위해섭니다.

기업에는 정년 연장이나, 재고용, 정년 폐지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 기업이 임금피크제과 직무 성과급 중심의 임금 체계를 통해 고용을 연장하도록 유도하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이와함께 국민연금 수령 시점을 고령자가 노후소득 설계를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현재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연금액 전부를 연기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일부만도 연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또 연기할 수 있는 나이도 70세 이전까지로 확대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정부, 고령 기준 70세 상향·정년제 개선 추진
    • 입력 2012-09-11 17:22:04
    • 수정2012-09-12 17:01:32
    뉴스 5
<앵커 멘트>

이른바 100세 시대를 맞아 고령자 기준을 현행 65세에서 70세로 높이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또 '정년제'도 개선하고 국민 연금 일부를 연기해 받을 수 있는 방안도 검토됩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60년 미래 한국을 위한 중장기 적정 인구 관리 방안'이 발표됐습니다

정부는 우선 평균 수명 늘고 있는 만큼 고령자 기준 연령을 현재의 65세에서 70세 또는 75세까지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2050년 고령인구의 비중은 65세를 노인으로 볼 경우 37.4%에서 70세 기준 29.7%, 75세 기준 22.1%로 줄어듭니다.

정부는 또 사회적 공론화를 거쳐 정년제도를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정년을 설정할 때 국민 연금 수급 연령 이하로 설정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했습니다.

정년과 연금수급 연령을 맞추기 위해섭니다.

기업에는 정년 연장이나, 재고용, 정년 폐지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 기업이 임금피크제과 직무 성과급 중심의 임금 체계를 통해 고용을 연장하도록 유도하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이와함께 국민연금 수령 시점을 고령자가 노후소득 설계를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현재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연금액 전부를 연기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일부만도 연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또 연기할 수 있는 나이도 70세 이전까지로 확대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