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법민, 양궁대표 선발전 첫날 1위
입력 2012.09.11 (19:23) 연합뉴스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김법민(배제대)이 내년도 태극마크 획득을 위해 산뜻하게 첫 걸음을 뗐다.

김법민은 11일 경북 예천 진호양궁장에서 열린 제44회 종합선수권대회 첫날 남자 70m·90m 예선 라운드에서 통합점수 672점을 기록해 1위로 마쳤다.

김법민보다 1점이 뒤진 임지완과 김주완(이상 현대제철)이 2, 3위 자리를 나눠 가졌다.

여자부에서는 여고생 최미선(전남체고)이 60m·70m 예선라운드 합계 693점을 획득, 선배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윤미진, 최미나(이상 현대백화점)가 각각 692점, 690점으로 뒤를 이었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는 내년 세계선수권대회와 월드컵에서 활약할 남녀 국가대표 후보 64명씩을 선발한다.
  • 김법민, 양궁대표 선발전 첫날 1위
    • 입력 2012-09-11 19:23:27
    연합뉴스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김법민(배제대)이 내년도 태극마크 획득을 위해 산뜻하게 첫 걸음을 뗐다.

김법민은 11일 경북 예천 진호양궁장에서 열린 제44회 종합선수권대회 첫날 남자 70m·90m 예선 라운드에서 통합점수 672점을 기록해 1위로 마쳤다.

김법민보다 1점이 뒤진 임지완과 김주완(이상 현대제철)이 2, 3위 자리를 나눠 가졌다.

여자부에서는 여고생 최미선(전남체고)이 60m·70m 예선라운드 합계 693점을 획득, 선배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윤미진, 최미나(이상 현대백화점)가 각각 692점, 690점으로 뒤를 이었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는 내년 세계선수권대회와 월드컵에서 활약할 남녀 국가대표 후보 64명씩을 선발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