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가짜석유 활개…폭발 위험↑·연비↓
입력 2012.09.11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늦은 밤 고속도로변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는 이사람 뭘 하고 있는 걸까요.

바로 유조차 두대를 세워놓고 원료를 섞어즉석에서 가짜 석유를 만들고 있는 겁니다.

지난 3년간 이렇게 만들어 판 양만 무려 1조원 어치가 넘습니다.

가짜 석유를 썼다간 차를 완전히 망가뜨릴 수 있는데도 왜 이렇게 끊이지 않는 걸까요?

김진화 기자가 가짜 석유의 유통실태와 위험성을 심층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택가 페인트 가게에 단속 반원이 들이닥칩니다.

<녹취> "합동단속반입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정작 페인트통은 몇 개 없고, 대형 석유탱크만 가득합니다.

최근엔 고유가로 가짜 석유 제조는 최근 더욱 기승입니다.

폐공장과 갓길, 심지어 참외 선과장에서도 탱크로리가 있는 곳이면 가짜 석유를 만들어냅니다.

<녹취> 단속반원 : "많이도 팔았네. 이게 가짜 석유 제조 유통한 비밀 장부입니다."

한 해 동안 유통되는 가짜 석유는 660만 킬로리터..

정상 휘발유의 6%, 경유는 28%가 가짜로 추정됩니다.

탈루 세액만 한 해 1조 7천억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강승철(석유관리원 이사장) : "가짜 석유를 팔아서 얻는 이익이 처벌 수준에 비해서 현격하게 이익이 많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가짜 석유를 쓸 때의 위험성..

가짜 휘발유를 넣은 승용차의 연비와 유해가스 배출량을 실험해봤습니다.

정상 휘발유를 쓸 땐 1리터에 14.4km를 달렸지만 가짜 휘발유를 넣은 차는 연비가 4% 가량 줄었습니다.

유해 가스인 일산화탄소는 2배 이상 늘었고, 발암성 물질인 벤젠과 포름알데이드는 각각 5.5배, 4.5배가 배출됐습니다.

가짜 석유는 부품을 쉽게 부식시켜 잡자기 차를 정지시킬 수 있고, 발화점이 낮아 폭발의 위험도 큽니다.

물론 엔진 성능도 떨어뜨립니다.

<인터뷰> 김기호(석유기술연구소) : "불완전 연소로 이어지게 되거든요. 그런 불와전 연소는 출력도 저하되고 연비도 저하되고..."

구매자 처벌도 대폭 강화됐습니다.

고의성이 없더라도 가짜 석유를 구입한 운전자 역시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됩니다.

특히 가짜 석유로 차를 몰다 사고가 나면 보험 혜택에도 제한을 받을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심층취재] 가짜석유 활개…폭발 위험↑·연비↓
    • 입력 2012-09-11 21:57:29
    뉴스 9
<앵커 멘트>

늦은 밤 고속도로변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는 이사람 뭘 하고 있는 걸까요.

바로 유조차 두대를 세워놓고 원료를 섞어즉석에서 가짜 석유를 만들고 있는 겁니다.

지난 3년간 이렇게 만들어 판 양만 무려 1조원 어치가 넘습니다.

가짜 석유를 썼다간 차를 완전히 망가뜨릴 수 있는데도 왜 이렇게 끊이지 않는 걸까요?

김진화 기자가 가짜 석유의 유통실태와 위험성을 심층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택가 페인트 가게에 단속 반원이 들이닥칩니다.

<녹취> "합동단속반입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정작 페인트통은 몇 개 없고, 대형 석유탱크만 가득합니다.

최근엔 고유가로 가짜 석유 제조는 최근 더욱 기승입니다.

폐공장과 갓길, 심지어 참외 선과장에서도 탱크로리가 있는 곳이면 가짜 석유를 만들어냅니다.

<녹취> 단속반원 : "많이도 팔았네. 이게 가짜 석유 제조 유통한 비밀 장부입니다."

한 해 동안 유통되는 가짜 석유는 660만 킬로리터..

정상 휘발유의 6%, 경유는 28%가 가짜로 추정됩니다.

탈루 세액만 한 해 1조 7천억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강승철(석유관리원 이사장) : "가짜 석유를 팔아서 얻는 이익이 처벌 수준에 비해서 현격하게 이익이 많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가짜 석유를 쓸 때의 위험성..

가짜 휘발유를 넣은 승용차의 연비와 유해가스 배출량을 실험해봤습니다.

정상 휘발유를 쓸 땐 1리터에 14.4km를 달렸지만 가짜 휘발유를 넣은 차는 연비가 4% 가량 줄었습니다.

유해 가스인 일산화탄소는 2배 이상 늘었고, 발암성 물질인 벤젠과 포름알데이드는 각각 5.5배, 4.5배가 배출됐습니다.

가짜 석유는 부품을 쉽게 부식시켜 잡자기 차를 정지시킬 수 있고, 발화점이 낮아 폭발의 위험도 큽니다.

물론 엔진 성능도 떨어뜨립니다.

<인터뷰> 김기호(석유기술연구소) : "불완전 연소로 이어지게 되거든요. 그런 불와전 연소는 출력도 저하되고 연비도 저하되고..."

구매자 처벌도 대폭 강화됐습니다.

고의성이 없더라도 가짜 석유를 구입한 운전자 역시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됩니다.

특히 가짜 석유로 차를 몰다 사고가 나면 보험 혜택에도 제한을 받을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