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에타 제작진 ‘금의환향’…귀국 기자회견
입력 2012.09.11 (21:57) 수정 2012.09.11 (23: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영화 '피에타'의 제작진도 오늘 금의환향해서 귀국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심연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베니스 영화제 대상을 안고 귀국한 김기덕 감독.

시상식에서 화제가 됐던 '갈옷' 차림으로 금의환향한 김감독은 최고의 영광을 맞는 순간 가장 어려웠던 시절을 떠올렸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인터뷰> 김기덕(감독) : "청계천에서 제가 무거운 짐을 지고 무거운 구리 박스를 들고 다니던 열다섯 살의 제 모습입니다."

대상작에는 다른 상을 줄 수 없다는 규정이 없었다면 여우주연상뿐 아니라 각본상도 받을 수 있었다는 후일담도 전했습니다.

수상에 힘입어 '피에타'의 누적 관객 수가 10만 명에 육박하고 좌석 점유율은 1위로 뛰었지만 상영 회차는 턱없이 적은 현실을 감독과 배우 모두 안타까워했습니다.

<인터뷰> 조민수 : "(영화가) 많이 안 걸려있대요, 그래도 보셔야지 황금사자상을 왜 받았는지 왜 받아야 하는지 평도 해주시고 그럴 텐데..."

수상의 기쁨을 조금 더 누리고 싶을 법도 하지만 김감독은 다시 현장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기덕 : "다음 시나리오를 써야하거든요. 다시 0에서 시작하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김감독은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나리오와 작가의 세계관이라며 이제는 작품을 통해 영화팬과 만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 피에타 제작진 ‘금의환향’…귀국 기자회견
    • 입력 2012-09-11 21:57:34
    • 수정2012-09-11 23:57:21
    뉴스 9
<앵커 멘트>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영화 '피에타'의 제작진도 오늘 금의환향해서 귀국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심연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베니스 영화제 대상을 안고 귀국한 김기덕 감독.

시상식에서 화제가 됐던 '갈옷' 차림으로 금의환향한 김감독은 최고의 영광을 맞는 순간 가장 어려웠던 시절을 떠올렸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인터뷰> 김기덕(감독) : "청계천에서 제가 무거운 짐을 지고 무거운 구리 박스를 들고 다니던 열다섯 살의 제 모습입니다."

대상작에는 다른 상을 줄 수 없다는 규정이 없었다면 여우주연상뿐 아니라 각본상도 받을 수 있었다는 후일담도 전했습니다.

수상에 힘입어 '피에타'의 누적 관객 수가 10만 명에 육박하고 좌석 점유율은 1위로 뛰었지만 상영 회차는 턱없이 적은 현실을 감독과 배우 모두 안타까워했습니다.

<인터뷰> 조민수 : "(영화가) 많이 안 걸려있대요, 그래도 보셔야지 황금사자상을 왜 받았는지 왜 받아야 하는지 평도 해주시고 그럴 텐데..."

수상의 기쁨을 조금 더 누리고 싶을 법도 하지만 김감독은 다시 현장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기덕 : "다음 시나리오를 써야하거든요. 다시 0에서 시작하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김감독은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나리오와 작가의 세계관이라며 이제는 작품을 통해 영화팬과 만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