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전! 한강 건너기…초등학생 570여 명 참가
입력 2012.09.11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한강에서는 초등학생 5백여명이 헤엄쳐 강을 건너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꽤 차가워진 물살을 가르며 어린이들은 무엇을 느꼈을까요.

구영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힘찬 응원을 받으며 한강에 뛰어든 어린이들.

낮 기온은 높았지만, 어느새 차가워진 물.

하지만 도전을 막지는 못합니다.

물개같은 자맥질 , 힘찬 발차기.

등에 매단 노란 풍선이 줄지어 한강을 가로지릅니다.

잠실에서 뚝섬까지 천미터를 건너는데 걸린 시간은 30분에서 50분.

때로는 힘에 부쳤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습니다.

드디어 도착!

다리는 후들거리지만, 완주를 인증하는 금메달을 걸고나니, 진짜 영웅이 된 기분입니다.

<녹취> "친구야 수고했다! 너도!"

<인터뷰> "못할 줄 알았는데 너무 뿌듯하고요, 제가 자랑스러워요."

주위에는 안전 요원들이 배치돼 사고에 대비했습니다.

학부모들도 무사히 한강을 건넌 자녀들이 대견스럽기만 합니다.

이 행사는, 1994년 덕수초등학교의 통일기원행사로 시작돼 다른 학교도 참여하는 체험학습으로 확대됐습니다.

올해 한강을 건넌 어린이는 130여개 학교의 5백 70여명.

내년에도, 어린이들의 힘찬 도전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구영희 입니다.
  • 도전! 한강 건너기…초등학생 570여 명 참가
    • 입력 2012-09-11 21:57:44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한강에서는 초등학생 5백여명이 헤엄쳐 강을 건너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꽤 차가워진 물살을 가르며 어린이들은 무엇을 느꼈을까요.

구영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힘찬 응원을 받으며 한강에 뛰어든 어린이들.

낮 기온은 높았지만, 어느새 차가워진 물.

하지만 도전을 막지는 못합니다.

물개같은 자맥질 , 힘찬 발차기.

등에 매단 노란 풍선이 줄지어 한강을 가로지릅니다.

잠실에서 뚝섬까지 천미터를 건너는데 걸린 시간은 30분에서 50분.

때로는 힘에 부쳤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습니다.

드디어 도착!

다리는 후들거리지만, 완주를 인증하는 금메달을 걸고나니, 진짜 영웅이 된 기분입니다.

<녹취> "친구야 수고했다! 너도!"

<인터뷰> "못할 줄 알았는데 너무 뿌듯하고요, 제가 자랑스러워요."

주위에는 안전 요원들이 배치돼 사고에 대비했습니다.

학부모들도 무사히 한강을 건넌 자녀들이 대견스럽기만 합니다.

이 행사는, 1994년 덕수초등학교의 통일기원행사로 시작돼 다른 학교도 참여하는 체험학습으로 확대됐습니다.

올해 한강을 건넌 어린이는 130여개 학교의 5백 70여명.

내년에도, 어린이들의 힘찬 도전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구영희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