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유가, 비축유 방출 소문 등에 급락
입력 2012.09.18 (06:13) 수정 2012.09.18 (16:53) 국제
뉴욕 유가가 전략 비축유 방출 소문이 퍼지면서 급락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지난주 종가보다 2.38달러, 2.4% 내린 배럴당 96.6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오늘 국제 유가는 반미시위가 이어지는 등 국제 정세 불안으로 소폭 오름세로 출발했지만, 장이 끝날 무렵 유가 상승으로 인해 미국 정부가 비축유를 방출했다는 소문이 확산되면서 급락했습니다.

한편 금값은 단기급등에 따른 부담으로 12월 인도분이 지난주보다 2.1달러, 0.1% 내린 온스당 1,770.6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 뉴욕유가, 비축유 방출 소문 등에 급락
    • 입력 2012-09-18 06:13:34
    • 수정2012-09-18 16:53:00
    국제
뉴욕 유가가 전략 비축유 방출 소문이 퍼지면서 급락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지난주 종가보다 2.38달러, 2.4% 내린 배럴당 96.6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오늘 국제 유가는 반미시위가 이어지는 등 국제 정세 불안으로 소폭 오름세로 출발했지만, 장이 끝날 무렵 유가 상승으로 인해 미국 정부가 비축유를 방출했다는 소문이 확산되면서 급락했습니다.

한편 금값은 단기급등에 따른 부담으로 12월 인도분이 지난주보다 2.1달러, 0.1% 내린 온스당 1,770.6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