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해안 침수 피해 ‘아수라장’
입력 2012.09.18 (07:07) 수정 2012.09.18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산바' 가 관통한 경남지역은 하루종일 아수라장이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침수, 강풍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닷물이 도심 도로까지 밀고 들어왔습니다.

<녹취> "도로가 침수상태입니다. 매우 심각함을 알려드리오니"

해안가 상가와 시장통까지 순식간에 물에 잠겨 손쓸 방법이 없습니다.

<인터뷰> 장화용(마산만 상인) : "지금 어떻게 옮겨 놓을 데가 없잖아요. 침수가 돼도 지금은. 할 수가 없는데..."

도심 골목은 어른 허벅지까지 물이 차올라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230세대 4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을 회관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통영 매물도에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41미터를 기록하는 등 강풍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아파트 견본주택 벽면이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주차된 자동차 위로 무너져 내립니다.

<인터뷰> 이병석(통영시 광도면) : "굉장히 무서웠죠. 무너지면서 파편도 튈 거 같고, 주위에 패널도 날아다니고."

공사중이던 초등학교 철 구조물은 5층 높이에서 엿가락처럼 휘어져 운동장을 덮쳤습니다.

산사태도 잇따라 88올림픽 고속도로 함양지역에서 경사면 흙이 도로로 흘러내려 차에 타고 있던 20여 명이 7시간 이상 고립됐습니다.

<인터뷰> 배정범(차량 운전자) : "나무를 잡고 있었고요. 몸은 계속 떠내려가는 상태였는데, 끝까지 잡고 올라와서 산으로 올라갔죠."

창원 불모산 터널 입구에서도 경사면에서 백 톤의 흙더미가 도로를 덮쳐 밤사이 복구작업이 벌어졌습니다.

또, 경남지역에는 논과 밭 6천여만 제곱미터가 침수와 낙과 등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경남, 해안 침수 피해 ‘아수라장’
    • 입력 2012-09-18 07:07:38
    • 수정2012-09-18 07:32:4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태풍 '산바' 가 관통한 경남지역은 하루종일 아수라장이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침수, 강풍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닷물이 도심 도로까지 밀고 들어왔습니다.

<녹취> "도로가 침수상태입니다. 매우 심각함을 알려드리오니"

해안가 상가와 시장통까지 순식간에 물에 잠겨 손쓸 방법이 없습니다.

<인터뷰> 장화용(마산만 상인) : "지금 어떻게 옮겨 놓을 데가 없잖아요. 침수가 돼도 지금은. 할 수가 없는데..."

도심 골목은 어른 허벅지까지 물이 차올라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230세대 4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을 회관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통영 매물도에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41미터를 기록하는 등 강풍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아파트 견본주택 벽면이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주차된 자동차 위로 무너져 내립니다.

<인터뷰> 이병석(통영시 광도면) : "굉장히 무서웠죠. 무너지면서 파편도 튈 거 같고, 주위에 패널도 날아다니고."

공사중이던 초등학교 철 구조물은 5층 높이에서 엿가락처럼 휘어져 운동장을 덮쳤습니다.

산사태도 잇따라 88올림픽 고속도로 함양지역에서 경사면 흙이 도로로 흘러내려 차에 타고 있던 20여 명이 7시간 이상 고립됐습니다.

<인터뷰> 배정범(차량 운전자) : "나무를 잡고 있었고요. 몸은 계속 떠내려가는 상태였는데, 끝까지 잡고 올라와서 산으로 올라갔죠."

창원 불모산 터널 입구에서도 경사면에서 백 톤의 흙더미가 도로를 덮쳐 밤사이 복구작업이 벌어졌습니다.

또, 경남지역에는 논과 밭 6천여만 제곱미터가 침수와 낙과 등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