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 원더스 선수 선발…“꿈 향해 도전”
입력 2012.09.18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최초의 독립 야구단 고양 원더스가 선수 선발을 위한 트라이 아웃을 열었는데요.

실패와 좌절을 딛고, 다시 한 번 야구를 하고 싶다는 선수들의 도전을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 달리다보니 숨이 턱까지 차오릅니다.

오늘만을 기다렸다는 듯 표정엔 간절함이 묻어납니다.

프로에 지명받지 못했거나 방출돼 재기를 꿈꾸는 선수들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인터뷰> 이시몬 : "야구가 제 삶의 의미... 포기하지 않고 박수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

이번 고양 원더스 트라이아웃에는 모두 93명의 선수들이 참가했습니다.

그 중 투수가 약 절반을 차지합니다.

<인터뷰> 김광수(코치) : "프로로 갈 수 있는 것은 준비된 자 노력밖에 없다는 것을 선수들에게"

한때 '제 2의 김병현'으로 불리며 보스턴에 입단했던 서른 세 살 사이드암 투수 유병목도, 한 달 반 동안 20킬로그램 넘게 살을 뺀 내야수 장지훈도 이번이 마지막이라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장지훈 : "동생 1군 하고 있으니까 자극. 나도 했었는데..."

치열한 선수 선발전을 통해 살아남은 극소수만이 프로 무대 입성이라는 새로운 꿈을 꿀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고양 원더스 선수 선발…“꿈 향해 도전”
    • 입력 2012-09-18 07:07: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내 최초의 독립 야구단 고양 원더스가 선수 선발을 위한 트라이 아웃을 열었는데요.

실패와 좌절을 딛고, 다시 한 번 야구를 하고 싶다는 선수들의 도전을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 달리다보니 숨이 턱까지 차오릅니다.

오늘만을 기다렸다는 듯 표정엔 간절함이 묻어납니다.

프로에 지명받지 못했거나 방출돼 재기를 꿈꾸는 선수들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인터뷰> 이시몬 : "야구가 제 삶의 의미... 포기하지 않고 박수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

이번 고양 원더스 트라이아웃에는 모두 93명의 선수들이 참가했습니다.

그 중 투수가 약 절반을 차지합니다.

<인터뷰> 김광수(코치) : "프로로 갈 수 있는 것은 준비된 자 노력밖에 없다는 것을 선수들에게"

한때 '제 2의 김병현'으로 불리며 보스턴에 입단했던 서른 세 살 사이드암 투수 유병목도, 한 달 반 동안 20킬로그램 넘게 살을 뺀 내야수 장지훈도 이번이 마지막이라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장지훈 : "동생 1군 하고 있으니까 자극. 나도 했었는데..."

치열한 선수 선발전을 통해 살아남은 극소수만이 프로 무대 입성이라는 새로운 꿈을 꿀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