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원서에서 채용까지 ‘한번에’
입력 2012.09.18 (07:07) 수정 2012.09.18 (07: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등학교 재학생과 졸업생을 위한 대규모 취업박람회가 열렸습니다.

현장에서 면접 뿐 아니라, 즉석 채용까지 이뤄졌습니다.

구영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속에서 열린 고졸 취업 박람회

이력서에 붙일 사진도 찍고, 예쁘게 화장도 하고, 원서까지 출력하면, 이제 실전에 나설 차롑니다.

미리 준비한 자기소개를 다시 한번 외워보면서도 떨리는 마음은 어쩔 수 없습니다.

<녹취> "본인 소개를 간단하게 해주세요" "반갑습니다.저는 항상 밝은 얼굴로 주변사람들을 맞이하여..."

이번 고졸 취업박람회에 참가한 기관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공공기관 등 135곳.

기업 설명에 그친 여느 박람회와는 달리 실제 취업으로 연결되도록 한, 채용관이 많았습니다.

특히, 일부 중소기업은, 미리 받은 원서로 서류 심사를 한 뒤, 현장 면접을 통해 채용까지 확정했습니다.

<녹취>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인터뷰> 최욱근(특성화고 3학년) : "제가 원래부터 가고싶던 회사인데 붙어서 기뻐요."

이번 박람회 참여인원은 약 2만명.

기업들은 이가운데 천 6백명을 최종 선발합니다.

<인터뷰> 이재만(농협 인사 담당 과장) : "채용된 학생들이 잘 근무를 해주고 있기 때문에 올해 더 많은 특성화고 학생들을 채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30대 기업들은 하반기 채용의 30%를 고교 출신으로 뽑기로 하는 등, 고졸 취업의 문은 앞으로도, 더 넓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구영희입니다.
  • [생생경제] 원서에서 채용까지 ‘한번에’
    • 입력 2012-09-18 07:07:50
    • 수정2012-09-18 07:54: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고등학교 재학생과 졸업생을 위한 대규모 취업박람회가 열렸습니다.

현장에서 면접 뿐 아니라, 즉석 채용까지 이뤄졌습니다.

구영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속에서 열린 고졸 취업 박람회

이력서에 붙일 사진도 찍고, 예쁘게 화장도 하고, 원서까지 출력하면, 이제 실전에 나설 차롑니다.

미리 준비한 자기소개를 다시 한번 외워보면서도 떨리는 마음은 어쩔 수 없습니다.

<녹취> "본인 소개를 간단하게 해주세요" "반갑습니다.저는 항상 밝은 얼굴로 주변사람들을 맞이하여..."

이번 고졸 취업박람회에 참가한 기관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공공기관 등 135곳.

기업 설명에 그친 여느 박람회와는 달리 실제 취업으로 연결되도록 한, 채용관이 많았습니다.

특히, 일부 중소기업은, 미리 받은 원서로 서류 심사를 한 뒤, 현장 면접을 통해 채용까지 확정했습니다.

<녹취>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인터뷰> 최욱근(특성화고 3학년) : "제가 원래부터 가고싶던 회사인데 붙어서 기뻐요."

이번 박람회 참여인원은 약 2만명.

기업들은 이가운데 천 6백명을 최종 선발합니다.

<인터뷰> 이재만(농협 인사 담당 과장) : "채용된 학생들이 잘 근무를 해주고 있기 때문에 올해 더 많은 특성화고 학생들을 채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30대 기업들은 하반기 채용의 30%를 고교 출신으로 뽑기로 하는 등, 고졸 취업의 문은 앞으로도, 더 넓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구영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