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전기료 누진제, 올해 개편 없다”
입력 2012.09.18 (07:07) 수정 2012.09.18 (19: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와 관련해 올해 안에는 개편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에서는 직거래 장터 200여곳이 문을 엽니다.

생활경제 소식 임종빈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식경제부는 전기료 누진제의 중장기적인 개편 필요성을 검토할 예정이지만 올해 안에는 누진제를 개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경부는 특히 요금은 놔두고 누진단계만을 축소할 경우 서민층 부담은 증가하고 고소득층 부담은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전력수요 증가로 전력수급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농협은 내일부터 열흘동안 전국적으로 직거래장터 200여 곳을 운영해 추석 성수품을 최대 30% 할인해 판매합니다.

서울시도 내일부터 닷새동안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서 '농수산물 장터'를 열 예정입니다.

21개 서울시 자치구와 부산, 인천, 대구 등에서도 청사 앞이나 공원 등지에서 장터가 운영될 예정입니다.

국내 26개 대형대부업체가 `사고ㆍ사망자 채무감면 제도'를 도입합니다.

제도에 따르면 사고나 질병으로 돈을 벌 수 없게 된 대출자는 두 달 이상 채무 상환이 미뤄지며 채무 상환이 늦춰지는 동안 대출 이자는 면제되고 채권 추심도 받지 않습니다.

대상자는 3차례 이상 대출금을 갚은 실적이 있는 사람 가운데 소득 활동이 한 달 이상 중단된 경우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생생경제] “전기료 누진제, 올해 개편 없다”
    • 입력 2012-09-18 07:07:51
    • 수정2012-09-18 19:23: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와 관련해 올해 안에는 개편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에서는 직거래 장터 200여곳이 문을 엽니다.

생활경제 소식 임종빈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식경제부는 전기료 누진제의 중장기적인 개편 필요성을 검토할 예정이지만 올해 안에는 누진제를 개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경부는 특히 요금은 놔두고 누진단계만을 축소할 경우 서민층 부담은 증가하고 고소득층 부담은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전력수요 증가로 전력수급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농협은 내일부터 열흘동안 전국적으로 직거래장터 200여 곳을 운영해 추석 성수품을 최대 30% 할인해 판매합니다.

서울시도 내일부터 닷새동안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서 '농수산물 장터'를 열 예정입니다.

21개 서울시 자치구와 부산, 인천, 대구 등에서도 청사 앞이나 공원 등지에서 장터가 운영될 예정입니다.

국내 26개 대형대부업체가 `사고ㆍ사망자 채무감면 제도'를 도입합니다.

제도에 따르면 사고나 질병으로 돈을 벌 수 없게 된 대출자는 두 달 이상 채무 상환이 미뤄지며 채무 상환이 늦춰지는 동안 대출 이자는 면제되고 채권 추심도 받지 않습니다.

대상자는 3차례 이상 대출금을 갚은 실적이 있는 사람 가운데 소득 활동이 한 달 이상 중단된 경우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