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 이익 올해 20~30% 감소…“배당 최소화해야”
입력 2012.09.18 (08:03) 수정 2012.09.18 (10:21) 재테크
올해 은행의 당기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융감독원과 은행권 등은 올해 은행의 당기 순이익이 9조 원 안팎으로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보였던 11조 8천억 원에 비해 24%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부실채권이 늘어 충당금 적립 부담이 커지는 등 국내외 경기 불황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여기에 내년부터 은행의 건전성 규제를 강화한 `바젤Ⅲ(쓰리)’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어 자본을 추가로 더 쌓아야 하는 만큼 순이익 규모는 더 줄어들 수 있습니다.



올해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1~2천억 원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카드사 역시 중소가맹점 수수료 인하가 본격화되는 내년에는 순익 규모가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지속 가능성을 고려해 금융회사들의 배당을 최소화하도록 감독할 방침입니다.
  • 은행 이익 올해 20~30% 감소…“배당 최소화해야”
    • 입력 2012-09-18 08:03:10
    • 수정2012-09-18 10:21:31
    재테크
올해 은행의 당기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융감독원과 은행권 등은 올해 은행의 당기 순이익이 9조 원 안팎으로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보였던 11조 8천억 원에 비해 24%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부실채권이 늘어 충당금 적립 부담이 커지는 등 국내외 경기 불황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여기에 내년부터 은행의 건전성 규제를 강화한 `바젤Ⅲ(쓰리)’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어 자본을 추가로 더 쌓아야 하는 만큼 순이익 규모는 더 줄어들 수 있습니다.



올해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1~2천억 원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카드사 역시 중소가맹점 수수료 인하가 본격화되는 내년에는 순익 규모가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지속 가능성을 고려해 금융회사들의 배당을 최소화하도록 감독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