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붕괴·침수…교량 통제
입력 2012.09.18 (08:0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산바가 몰고 온 강풍과 폭우에 어제 하루 부산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높이 3미터의 생태통로 옹벽이 폭우로 완전히 무너져 통행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야산에서는 쉴새없이 토사가 흘러내려 경부 고속도로 4개 차로중 2개 차로를 덮었습니다.

부산 명지동의 중리 포구에는 바닷물이 범람해 주변 20 가구가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오성태(부산 명지동) : "바람 방향이 예상을 빗나가고 워낙 세 파도가 마을 덮쳤다"

시간당 30mm가 넘는 집중호우에 낙동강 둔치가 물에 잠겨 강변 4 개 생태공원 출입이 오후까지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지나가고 비도 그쳤지만 갑자기 불어난 낙동강물로 생태공원이 이렇게 물에 잠겼습니다.

강풍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차량통행이 통제됐던 거가대교 지하터널 입구 쪽에서는 1 톤 화물차가 강풍에 전복됐습니다.

간판은 물론, 공장 경비실 지붕까지 통째로 날아갔습니다.

거가대교와 남항대교 등도 강한 바람에 한때 전면 통제됐습니다.

광안대교도 속도를 50% 줄이고, 빈 컨테이너 차량은 진입을 막았습니다.

부산 김해공항의 국제선과 국내선이 어제 하루 대부분 결항됐고 부산에서 일본으로 가는 국제 여객 운항도 모두 중단됐습니다.

높은 파도에 부산항의 선박 입출항도 전면통제됐고 컨테이너 부두의 하역 작업도 중단돼 물류 수송에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붕괴·침수…교량 통제
    • 입력 2012-09-18 08:09:50
    뉴스광장
<앵커 멘트>

태풍 산바가 몰고 온 강풍과 폭우에 어제 하루 부산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높이 3미터의 생태통로 옹벽이 폭우로 완전히 무너져 통행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야산에서는 쉴새없이 토사가 흘러내려 경부 고속도로 4개 차로중 2개 차로를 덮었습니다.

부산 명지동의 중리 포구에는 바닷물이 범람해 주변 20 가구가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오성태(부산 명지동) : "바람 방향이 예상을 빗나가고 워낙 세 파도가 마을 덮쳤다"

시간당 30mm가 넘는 집중호우에 낙동강 둔치가 물에 잠겨 강변 4 개 생태공원 출입이 오후까지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지나가고 비도 그쳤지만 갑자기 불어난 낙동강물로 생태공원이 이렇게 물에 잠겼습니다.

강풍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차량통행이 통제됐던 거가대교 지하터널 입구 쪽에서는 1 톤 화물차가 강풍에 전복됐습니다.

간판은 물론, 공장 경비실 지붕까지 통째로 날아갔습니다.

거가대교와 남항대교 등도 강한 바람에 한때 전면 통제됐습니다.

광안대교도 속도를 50% 줄이고, 빈 컨테이너 차량은 진입을 막았습니다.

부산 김해공항의 국제선과 국내선이 어제 하루 대부분 결항됐고 부산에서 일본으로 가는 국제 여객 운항도 모두 중단됐습니다.

높은 파도에 부산항의 선박 입출항도 전면통제됐고 컨테이너 부두의 하역 작업도 중단돼 물류 수송에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