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D 등 시장성 예금 3년 만에 최대폭 증가
입력 2012.09.18 (08:42) 수정 2012.09.18 (16:15) 재테크
양도성예금증서, CD 등 시장성 예금이 최근 수년 만에 최대 폭으로 늘었습니다.



국민ㆍ신한ㆍ우리ㆍ하나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시장성 예금은 8월 말 현재 4조 9천775억 원으로 7월보다 5% 이상 증가했습니다.



시중은행의 시장성 예금 잔액은 지난해 5월 22개월 만에 증가했으며 이후 지난해 7월과 올해 2월에 각각 늘었지만 증가폭은 지난달이 가장 높았습니다.



시장성예금은 CD와 표지어음, 환매조건부채권 등이며 이 가운데 CD의 비중이 가장 큽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의 CD발행 활성화 정책으로 시장성 예금이 많이 증가했지만 은행 자금조달원 중 CD가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서 2000년대 후반 수준처럼 늘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 CD 등 시장성 예금 3년 만에 최대폭 증가
    • 입력 2012-09-18 08:42:15
    • 수정2012-09-18 16:15:00
    재테크
양도성예금증서, CD 등 시장성 예금이 최근 수년 만에 최대 폭으로 늘었습니다.



국민ㆍ신한ㆍ우리ㆍ하나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시장성 예금은 8월 말 현재 4조 9천775억 원으로 7월보다 5% 이상 증가했습니다.



시중은행의 시장성 예금 잔액은 지난해 5월 22개월 만에 증가했으며 이후 지난해 7월과 올해 2월에 각각 늘었지만 증가폭은 지난달이 가장 높았습니다.



시장성예금은 CD와 표지어음, 환매조건부채권 등이며 이 가운데 CD의 비중이 가장 큽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의 CD발행 활성화 정책으로 시장성 예금이 많이 증가했지만 은행 자금조달원 중 CD가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서 2000년대 후반 수준처럼 늘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