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조사 불만 40대, 굴삭기로 지구대 습격
입력 2012.09.18 (09:00) 수정 2012.09.18 (17:4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 수사에 앙심을 품은 40대 남성이 굴삭기를 몰고 와 지구대를 습격하는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 지구대에 난데없이 굴삭기 한대가 들이닥칩니다.

수십 킬로그램의 입구 경계석을 집어던지고, 순찰차를 찍어 올리더니 현관을 향해 던져 입구를 막아버립니다.

계속된 공격에 건물 전체가 지진이 난 듯 흔들리고 간판과 외벽이 부서져 내립니다.

지구대는 아수라장이 돼버렸습니다.

굴삭기는 주변 도로로 나와 가로수와 전봇대를 부수는 등 난동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김병석(진주경찰서 상대지구대 경위) : "가로수를 뽑아서 포크레인으로 돌리고 계속 위협을 가했습니다."

42살 황모 씨가 자신의 굴삭기로 지구대를 공격한 건 어젯밤 10시쯤,

이 지구대에서 공무집행방해죄로 조사를 받은 황씨는 경찰 조사결과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기 총 2발에도 황씨가 제압되지 않자 경찰은 공포탄 한 발을 포함해 실탄 4발을 황씨를 향해 쐈습니다.

이중 한발이 허벅지를 관통한 황씨를 인근 병원으로 후송하면서 상황은 40분이 지나서야 종료됐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정희룡(진주경찰서 상대지구대장) : "공포탄을 쏟고 해도 제압이 안 되니까 어쩔 수 없이 실탄을 사용하게 됐고..."

경찰은 황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을 추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경찰 조사 불만 40대, 굴삭기로 지구대 습격
    • 입력 2012-09-18 09:00:39
    • 수정2012-09-18 17:41:2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경찰 수사에 앙심을 품은 40대 남성이 굴삭기를 몰고 와 지구대를 습격하는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 지구대에 난데없이 굴삭기 한대가 들이닥칩니다.

수십 킬로그램의 입구 경계석을 집어던지고, 순찰차를 찍어 올리더니 현관을 향해 던져 입구를 막아버립니다.

계속된 공격에 건물 전체가 지진이 난 듯 흔들리고 간판과 외벽이 부서져 내립니다.

지구대는 아수라장이 돼버렸습니다.

굴삭기는 주변 도로로 나와 가로수와 전봇대를 부수는 등 난동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김병석(진주경찰서 상대지구대 경위) : "가로수를 뽑아서 포크레인으로 돌리고 계속 위협을 가했습니다."

42살 황모 씨가 자신의 굴삭기로 지구대를 공격한 건 어젯밤 10시쯤,

이 지구대에서 공무집행방해죄로 조사를 받은 황씨는 경찰 조사결과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기 총 2발에도 황씨가 제압되지 않자 경찰은 공포탄 한 발을 포함해 실탄 4발을 황씨를 향해 쐈습니다.

이중 한발이 허벅지를 관통한 황씨를 인근 병원으로 후송하면서 상황은 40분이 지나서야 종료됐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정희룡(진주경찰서 상대지구대장) : "공포탄을 쏟고 해도 제압이 안 되니까 어쩔 수 없이 실탄을 사용하게 됐고..."

경찰은 황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을 추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