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사형수 “비만이니 사형 연기해달라”
입력 2012.09.18 (11:12) 국제
미국의 한 비만 사형수가 자신의 몸무게 때문에 사형과정이 고통스러울 것이라며 집행을 연기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형선고를 받고 30년째 수감 중인 로널드 포스트는 현재 몸무게가 218kg이나 돼서, 사형 약물 주삿바늘이 잘 들어가지 않는 등 사형 집행이 잘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포스트의 변호사는 사형집행이 죽음으로 이어지지 않고 고문이 될 것이라며 집행을 연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지난 1983년 오하이오주 엘리리아에서 호텔 종업원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수감 중인 포스트는 내년 1월 사형집행이 예정돼 있습니다.
  • 美 사형수 “비만이니 사형 연기해달라”
    • 입력 2012-09-18 11:12:40
    국제
미국의 한 비만 사형수가 자신의 몸무게 때문에 사형과정이 고통스러울 것이라며 집행을 연기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형선고를 받고 30년째 수감 중인 로널드 포스트는 현재 몸무게가 218kg이나 돼서, 사형 약물 주삿바늘이 잘 들어가지 않는 등 사형 집행이 잘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포스트의 변호사는 사형집행이 죽음으로 이어지지 않고 고문이 될 것이라며 집행을 연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지난 1983년 오하이오주 엘리리아에서 호텔 종업원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수감 중인 포스트는 내년 1월 사형집행이 예정돼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