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부인과 전공의에 2명 지원…기피 심각
입력 2012.09.18 (13:45) 수정 2012.09.18 (16:31) 사회
올해 산부인과 전공의 후기 모집에 단 2명이 지원하는 등 비인기 전공에 대한 의사들의 기피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 산부인과학회는 66명이 정원인 산부인과 전공의 후기 모집에 2명이 지원해 확보율이 3%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학회는 7년째 전후기를 합친 지원율이 50에서 60% 수준에 머물고 있다면서 필수 의료인 산부인과의 위기가 국가적 위기인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산부인과 전공의에 2명 지원…기피 심각
    • 입력 2012-09-18 13:45:36
    • 수정2012-09-18 16:31:48
    사회
올해 산부인과 전공의 후기 모집에 단 2명이 지원하는 등 비인기 전공에 대한 의사들의 기피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 산부인과학회는 66명이 정원인 산부인과 전공의 후기 모집에 2명이 지원해 확보율이 3%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학회는 7년째 전후기를 합친 지원율이 50에서 60% 수준에 머물고 있다면서 필수 의료인 산부인과의 위기가 국가적 위기인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