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이사진 여성 40% 강제할당제 좌초할 듯
입력 2012.09.18 (14:50) 수정 2012.09.18 (16:51) 국제
상장 대기업 비상임 이사진의 40% 이상을 여성에 할당하는 것을 의무화하려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계획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현지언론들은 27개 EU 회원국 중 9개국이 여성 이사 강제 할당제 도입 법안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집행위에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반대 의견을 낸 나라는 영국, 네덜란드, 불가리아, 체코, 에스토니아, 헝가리,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몰타 등입니다.

또 여성인 앙겔라 메르켈이 총리로 있는 독일은 아직 반대 의견을 내지 않았지만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나라는 남녀차별을 바로잡고 여성의 기업 고위직 진출을 확대하려는 집행위의 법안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EU 차원에서 의무화하고 어길 경우 벌금 등 제재를 가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이사회와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9개국이 반대함으로써 통과가 어렵게 됐습니다.

지난 1월 현재 유럽 대형 상장기업 이사진의 여성 비율은 평균 13.7%입니다.
  • EU 이사진 여성 40% 강제할당제 좌초할 듯
    • 입력 2012-09-18 14:50:56
    • 수정2012-09-18 16:51:16
    국제
상장 대기업 비상임 이사진의 40% 이상을 여성에 할당하는 것을 의무화하려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계획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현지언론들은 27개 EU 회원국 중 9개국이 여성 이사 강제 할당제 도입 법안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집행위에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반대 의견을 낸 나라는 영국, 네덜란드, 불가리아, 체코, 에스토니아, 헝가리,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몰타 등입니다.

또 여성인 앙겔라 메르켈이 총리로 있는 독일은 아직 반대 의견을 내지 않았지만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나라는 남녀차별을 바로잡고 여성의 기업 고위직 진출을 확대하려는 집행위의 법안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EU 차원에서 의무화하고 어길 경우 벌금 등 제재를 가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이사회와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9개국이 반대함으로써 통과가 어렵게 됐습니다.

지난 1월 현재 유럽 대형 상장기업 이사진의 여성 비율은 평균 13.7%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