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톡톡! 매거진] 너무 고급스러운 새집 外
입력 2012.09.18 (14: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안녕하세요? <톡톡 매거진> 이지연입니다.

흔히 새집 하면 철사로 된 평범한 새장을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그런데 여기 평범함을 거부하고! 고급스러워도 너무~~ 고급스러운 새집이 나타났다고 합니다.

나무 위 잘 지어진 오두막집이냐고요? 아니죠~!

그럼 새 집? 맞습니다!!

사람이 살아도 될 것 같은 이 집은 캐나다에 사는 존 루저 씨의 작품인데요.

15살 때부터 건축 일을 배웠다는 존.

그러나 8년 전 교통사고의 후유증으로 더 이상 집을 지을 수 없게 되자 주택 대신 그보다 규모가 작은 새집을 짓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새 집은 규모에 따라 만드는데 이틀에서 6주 정도가 걸린다는데요.

안락한 집에서 살고 있는 새들도 편안해 보이죠?

여기가 에덴동산?

바쁜 도시생활에도 자연을 볼 수 있는 곳! 바로 식물원인데요.

꽃과 나무를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몸과 마음을 치유되는 같죠!

이런 식물원들 중에 특히 최근 영국에 생긴 친환경 식물원이 화제라고 합니다.

언뜻 보면 거대한 축구공을 연상시키는 이곳, 영국 콘웰주에 위치한 식물원인데요.

거대한 폐광 위에 세워진 이 식물원은 높이 55m, 길이 200m의 거대한 규모입니다.

이 안에는 전 세계에서 기증받은 5천여 종, 100만 그루의 희귀식물들이 자라고 있는데요.

2001년 문을 연 이후 매년 90만 명 이상이 찾고 있는 이 곳,

환경을 생각해 토양은 탄광 폐기물과 음식물 쓰레기로, 연료는 태양 전지를 통한 전기 에너지를 이용한다는데요.

이곳이야 말로 환경과 주민 모두 행복한~ 진짜 에덴동산이 아닐까 싶네요!

나 안 졸았어!

생방송 중, 리포터와 전화 연결 중인 앵커.

그런데~ 어젯밤 뭘 한 걸까요? 점점 아래로 떨어지는 고개~

“아.... 자면 안 되는데... 왜 이렇게 졸리지....”

그러다 번뜩! 이제야 정신이 든 건가요.

“야, 야, 나 잔 거 아니다! 알지? 이거 마이크가 제대로 나오는 건가?”

태연히 다시 방송에 임해보지만 이보세요! 아까 존 거 다 들켰거든요~

사자의 굴욕

태어나 처음 본 사자가 신기한 아기! 사자가 휘두르는 앞발에 흠칫 놀라는데요.

그러나 곧~ “흥~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유리가 앞에 있어서 괜찮대! 이제 하나도 안 무섭거든”

이후 사자가 아무리 위협을 가해도 이 상황이 재밌기만 한 아기, 사자도 체념한 듯 하죠?

“에휴~ 내가 이래 뵈도 사잔데... 좀 무서워 해주면 안 되겠니?”

편한 자세가 건강 망친다

별다른 사고도, 스트레스도 없는데 뒷목이나 어깨가 뻣뻣하고 두통이 지속되는 분들이라면 여길 주목하세요.

우리가 모르고 지나치는 아주 사소한 것에 그 원인이 있었다고 합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 그리고 어깨와 목 결림!

이유는 바로, 우리가 편하게만 생각했던 잘못된 자세들 때문이랍니다.

<인터뷰> 송상호(정형외과 전문의) : "한 쪽 턱을 괴면서 (TV를) 본다던지, 팔을 괴고 낮잠을 주무시는 등의 자세들이 목 주변의 근육을 자꾸 긴장하게 하고 뻣뻣하게 해서 두통을 유발할 수 있고 목에 통증을 가져올 수 있겠고요. 이게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목 디스크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고 어깨가 저리거나 팔이 저리는 증상을 유발하게 됩니다."

이럴 땐 비뚤어진 몸의 근육과 척추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교정을 해주는 것이 중요한데요.

바른 자세를 위한 교정 운동법! 먼저, 등의 견갑골이 서로 맞닿도록 어깨를 뒤로 젖혀주고요.

그 상태에서 팔을 쭉 뻗어 3초간 유지하고 다시 원래 자세로 돌아옵니다.

머리를 오른 쪽 방향으로 기울여준 뒤 오른쪽 손으로 지그시 눌러주는데요.

반대방향으로 반복해줍니다.

윗몸 일으키기도 자세 교정에 도움이 되는데요.

이때, 손으로 목을 잡아당기거나 상체를 무릎까지 들어 올리는 건 금물!

바닥에서 30도까지만 올렸다 내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동작을 최소 한 달 이상해야 자세가 바로 잡아진다고 하니 꾸준히 실천해보세요!

지금까지 <톡!톡! 매거진> 이었습니다.
  • [톡톡! 매거진] 너무 고급스러운 새집 外
    • 입력 2012-09-18 14:58:39
    뉴스 12
안녕하세요? <톡톡 매거진> 이지연입니다.

흔히 새집 하면 철사로 된 평범한 새장을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그런데 여기 평범함을 거부하고! 고급스러워도 너무~~ 고급스러운 새집이 나타났다고 합니다.

나무 위 잘 지어진 오두막집이냐고요? 아니죠~!

그럼 새 집? 맞습니다!!

사람이 살아도 될 것 같은 이 집은 캐나다에 사는 존 루저 씨의 작품인데요.

15살 때부터 건축 일을 배웠다는 존.

그러나 8년 전 교통사고의 후유증으로 더 이상 집을 지을 수 없게 되자 주택 대신 그보다 규모가 작은 새집을 짓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새 집은 규모에 따라 만드는데 이틀에서 6주 정도가 걸린다는데요.

안락한 집에서 살고 있는 새들도 편안해 보이죠?

여기가 에덴동산?

바쁜 도시생활에도 자연을 볼 수 있는 곳! 바로 식물원인데요.

꽃과 나무를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몸과 마음을 치유되는 같죠!

이런 식물원들 중에 특히 최근 영국에 생긴 친환경 식물원이 화제라고 합니다.

언뜻 보면 거대한 축구공을 연상시키는 이곳, 영국 콘웰주에 위치한 식물원인데요.

거대한 폐광 위에 세워진 이 식물원은 높이 55m, 길이 200m의 거대한 규모입니다.

이 안에는 전 세계에서 기증받은 5천여 종, 100만 그루의 희귀식물들이 자라고 있는데요.

2001년 문을 연 이후 매년 90만 명 이상이 찾고 있는 이 곳,

환경을 생각해 토양은 탄광 폐기물과 음식물 쓰레기로, 연료는 태양 전지를 통한 전기 에너지를 이용한다는데요.

이곳이야 말로 환경과 주민 모두 행복한~ 진짜 에덴동산이 아닐까 싶네요!

나 안 졸았어!

생방송 중, 리포터와 전화 연결 중인 앵커.

그런데~ 어젯밤 뭘 한 걸까요? 점점 아래로 떨어지는 고개~

“아.... 자면 안 되는데... 왜 이렇게 졸리지....”

그러다 번뜩! 이제야 정신이 든 건가요.

“야, 야, 나 잔 거 아니다! 알지? 이거 마이크가 제대로 나오는 건가?”

태연히 다시 방송에 임해보지만 이보세요! 아까 존 거 다 들켰거든요~

사자의 굴욕

태어나 처음 본 사자가 신기한 아기! 사자가 휘두르는 앞발에 흠칫 놀라는데요.

그러나 곧~ “흥~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유리가 앞에 있어서 괜찮대! 이제 하나도 안 무섭거든”

이후 사자가 아무리 위협을 가해도 이 상황이 재밌기만 한 아기, 사자도 체념한 듯 하죠?

“에휴~ 내가 이래 뵈도 사잔데... 좀 무서워 해주면 안 되겠니?”

편한 자세가 건강 망친다

별다른 사고도, 스트레스도 없는데 뒷목이나 어깨가 뻣뻣하고 두통이 지속되는 분들이라면 여길 주목하세요.

우리가 모르고 지나치는 아주 사소한 것에 그 원인이 있었다고 합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 그리고 어깨와 목 결림!

이유는 바로, 우리가 편하게만 생각했던 잘못된 자세들 때문이랍니다.

<인터뷰> 송상호(정형외과 전문의) : "한 쪽 턱을 괴면서 (TV를) 본다던지, 팔을 괴고 낮잠을 주무시는 등의 자세들이 목 주변의 근육을 자꾸 긴장하게 하고 뻣뻣하게 해서 두통을 유발할 수 있고 목에 통증을 가져올 수 있겠고요. 이게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목 디스크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고 어깨가 저리거나 팔이 저리는 증상을 유발하게 됩니다."

이럴 땐 비뚤어진 몸의 근육과 척추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교정을 해주는 것이 중요한데요.

바른 자세를 위한 교정 운동법! 먼저, 등의 견갑골이 서로 맞닿도록 어깨를 뒤로 젖혀주고요.

그 상태에서 팔을 쭉 뻗어 3초간 유지하고 다시 원래 자세로 돌아옵니다.

머리를 오른 쪽 방향으로 기울여준 뒤 오른쪽 손으로 지그시 눌러주는데요.

반대방향으로 반복해줍니다.

윗몸 일으키기도 자세 교정에 도움이 되는데요.

이때, 손으로 목을 잡아당기거나 상체를 무릎까지 들어 올리는 건 금물!

바닥에서 30도까지만 올렸다 내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동작을 최소 한 달 이상해야 자세가 바로 잡아진다고 하니 꾸준히 실천해보세요!

지금까지 <톡!톡! 매거진>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